컨텐츠로 건너뛰기

未知生, 焉知死

계로가 조상의 영혼을 달래려면 어떻게 하면 좋으냐고 여쭈었다. 선생께서 대답하셨다. 산 사람도 잘 섬기지 못하면서 어찌 죽은 사람을 섬길 수 있겠느냐?

계로가 다시 여쭈었다. 죽음이란 무엇입니까? 선생께서 말씀하셨다. 삶의 의미도 모르면서 어찌 죽음의 의미를 알겠느냐? (論語 先進편)

우리는 언제나 산사람을 잘 섬기는 것보다 죽었을때 제사를 어떻게 잘 지내느냐를 문제삼고, 삶보다 죽음을 더 두려워한다. 모든 학문 종교의 출발점은 인간이고 그 지향점도 인간이어야 한다.

1개의 댓글
  1. 아마 이 한 구절이 신정체제의 은나라를 멸하고 인본주의의 주나라 건국의 실체를 가장 뚜렷이 드러낸 구절이라고 생각합니다.
    칸트의 물자체는 알 수 없노라는 불가지론과 같은 혁명적인 선생님의 말씀이 아닌가 싶습니다.

    좋아요

    2009년 6월 25일

댓글은 닫혔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