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로 건너뛰기

月下獨酌 – 달 아래서 혼자 술을 마시다

天若不愛酒 하늘이 술을 즐기지 않았다면
酒星不在天 주성이 있을 리 없고
地若不愛酒 땅이 술을 즐기지 않았다면
地應無酒泉 땅에 어찌 주천이 있겠는가
天地旣愛酒 천지가 이미 술을 즐겼으니
愛酒不愧天 술 즐김이 어찌 부끄러우랴
已聞淸比聖 듣기에 청주는 성인과 같고
復道濁如賢 탁주를 일러 현인과 같다하니
聖賢旣已飮 성현을 이미 다 마신 후에
何必求神仙 신선은 더 구하여 무엇하랴
三盃通大道 석 잔 술에 큰 도에 통하고
一斗合自然 한 말에 자연과 하나 되거니
俱得醉中趣 취하고 취하여 얻는 즐거움을
勿謂醒者傳 깨어 있는 이에게 전하려 말라

         – 李白

아직 덧글이 없습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