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로 건너뛰기

상한 빵 먹고 배탈 걸려 고생하다

슈크림 빵을 사먹었다가 배탈이 나서 죽다 살아 났습니다.

이 빵에 얽힌 이야기가 많지만 모두 생략하고 결론은 하나입니다.

기업은 기업의 이익만 생각하지 소비자의 건강이나 이익은 별로 생각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다시한번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상한 빵을 먹고는 배가 아팠지만 기업의 이런 모습을 보니 가슴이 더 아팠습니다.

한국에서 소비자로 살아간다는것 이것만큼 쉽지않은 일이 없다는 생각입니다. 물론 아무 생각없는 소비자로 살아가면 마음은 편하겠지요.혹시 당신은 옳지않은 일을 당했을때 어떻게 처리하십니까?

2개의 댓글
  1. LG마트로 부터 보상도 받고, 저 빵만든곳은 입점계약이 그해말로 종료되어 연장계약을 하지 않을것이라는 담당자의 약속을 받았습니다.

    좋아요

    2008년 3월 5일

트랙백 및 핑백

  1. 잘못된 제품을 사지않거나 사지않도록 글쓰는것은 소비자의 당연한 권한 « 正中龍德

댓글은 닫혔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