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로 건너뛰기

금호렌터카 유감

제주도 여행을 다녀오면서 마지막에 기분 나쁜 사건이 하나 있었습니다. 바로 렌터카와 관련된 내용인데 제주도에서 화가나서 분을 좀 식히고 서울에 와서 바로 금호렌터카 홈페이지에 가서 불만을 제기했습니다.

월요일 오전에 제주도지점장으로 부터 사과전화가 왔습니다만 상무가 시켜서 마지못해 건 전화였더군요. 이젠 나이가 들어서 그런지 전투력(?)이 많이 약해져서 심하게 따지지는 않았습니다. 오후에는 고객만족팀인가로부터 확인전화도 왔었습니다. 앞으로는 이런일이 없을것이라고 약속했습니다만은… 지켜볼일입니다. 제가 문제 제기한 차량은 수리하러 공장으로 보내졌다고 하더군요. 왜 문제가 발생하기 전에 처리하지 못하고 꼭 이렇게 항의해야 처리되는지 아쉽습니다.

그리고 문제는 어디서나 생길수 있습니다. 그 문제를 해결하는 자세가 소비자에게 어떻게 비칠지 금호렌터카는 한번 생각해 보길 바랍니다. 다른것도 아니고 차량이라는것이 사람의 생명과 관련이 있는 것인데 이렇게 소홀하게 다뤄도 되는것인지 모르겠습니다.

다음은 금호렌터카에 보낸 항의메일입니다. 흥분된 감정이 표현돼 있지만 그냥 올립니다.

13일 제주도에 갔다가 오늘 서울에 왔습니다. 여행내내 기분이 좋았지만 금호렌트카에 차를 반납하면서 기분을 확 잡쳐버렸습니다.

내가 렌트한 차의 넘버는 7282(EF 쏘나타)입니다. 렌트할때 분명히 기름을 풀로 채웠지만 눈금은 풀을 가리키지 않으니까 이해하시라는 담당자의 설명을 듣고 차를 인계받았습니다.

그런데 오늘 공항에서 몇키로 떨어진 주유소에서 기름을 풀로 채우고 공항에 반납하려고 했더니 직원이 차를 보더니 기름을 풀로 채워오지 않았다고 만삼천원을 기름값으로 내라고 했습니다. 그래서 차를 인수할때 부터 눈금이 풀로오지 않았고 분명히 풀로 채워왔다고 말했는데도 부득불 돈을 내라고 해서 화를 좀냈더니 다른 직원이 와서 이야기를 듣고 돈을 더 내지 않아도 된다고 해서 왔습니다만…

정말 기분이 상당히 더럽고 규정대로 했음에도 불구하고 이따위 대접을 받았다는것에 대해 금호렌트카에 상당한 실망을 감출수 없습니다. 당신들이 렌트해주는 차의 상태에 대해 빌려타는 사람이 그걸 증명해야 하나, 아니면 빌려준 당신들이 빌려타는 사람 불편없게 처리해야 하나.

왜 이런 일이 발생했는지에 대해 납득할 이유와 관계자 및 담당자의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합니다. 그리고 고객 불편을 초래한 관계자의 문책과 재발방지책에 대해서도 확실히 밝혀주실것을 요청합니다.

돈의 다소가 문제라 아니라 고객을 의심하는 그 자세와 자신들의 회사차 상태에 대해 무지한 그 개판인 서비스 정신을 문제삼는 것입니다.

11개의 댓글
  1. #

    너무 성급한 것 같은데…당연히 모르는 직원은 풀이 아니면 다시 달라는 것이 당연하지요. 돈을 안내셨다면, 다른 직원이 당연히 사과하고 그냥 가라고 했을 텐데…그것 가지고 개판인 서비스 정신이라고 하는것은 좀 아니지 않나??? 소비자를 막 몰아붙인 것도 아닐테고..

    좋아요

    2008년 11월 2일
    • 내가 몇번이나 풀로 채웠다고 이야기를 했는데도 불구하고 소비자를 의심하고 막 몰아붙이니 이런글을 올리게 되었지요.

      저는 어느정도까지는 참지만 그 선을 넘어서면 참지 않습니다. 그래야 제뒤에 이용하는 사람이 불편함을 덜 겪지 않겠습니까? 자기회사차의 기름 게이지가 잘못되었다는 사실을 모르고 소비자를 윽박지르는 직원의 태도가 정상적인 태도라고 보시는 모양인데요. 혹시 금호렌트카 직원이세요?

      위에 부연설명을 했으니 금호렌트카의 서비스가 개판인 점은 분명하지요. 서비스가 개판이 아니라면 금호렌트카가 미쳤다고 나한테 전화를 걸어서 사과하겠습니까? 사과하는 태도도 글러먹었지만요.

      그래서 저는 죽을때까지 금호렌트카를 절대로 이용하지 않을 생각입니다.

      좋아요

      2008년 11월 2일
  2. 방금 귀하의 ip를 조회하니 금호넷에서 들어왔군요. 그럼 틀림없이 금호렌트카 직원이거나 금호렌트카 관계사 직원일텐데 당신의 수준을 보니 내가 왜 그런 어처구니 없는 대접을 받았는지 알수가 있습니다. 정말 금호렌트카 어쩔수가 없나 봅니다.

    좋아요

    2008년 11월 3일
  3. #

    렌트를 할 때에 차체에 흠집이나 기스가 있으면 서류상으로 확인 받고 인수하는 것이 상식이죠. 기름 눈금이 고장 상태였다면 직원에게 서류상으로 확인 받았어야하는 것은 소비자의 몫이라고 봅니다.

    좋아요

    2008년 11월 3일
    • 인수할 때 분명히 확인했죠. 눈금이 잘못되었다는 사실을요. 그럼 뭐합니까. 돌려줄때 문제없느냐고도 분명히 확인했습니다.

      귀하와 같은 의견이라면 사고날 비행기에 탄 사람은 누구 잘못입니까? 미리 사고날것이라고 물어보고 타야합니까?

      소비자가 해야할 몫이 있고 서비스제공자가 해야할 몫이 따로 있다고 생각합니다. 완벽한 차를 제공하지 못한 금호렌트카가 문제지 그런 문제까지 다 확인하고도 봉변을 당한 제가 문제입니까?

      차에 문제가 없다면 왜 제가 문제제기 한뒤에 차를 공장에 입고시켜 게이지 수리에 들어갑니까? 틀림없이 차를 인계할때 담당자는 게이지에 문제가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습니다. 그렇다면 게이지에 문제있는 차를 렌트를 해야합니까? 아니면 공장에서 수리한뒤 소비자에게 인계해야 합니까? 귀하같은 양반이 서비스업에 종사하지 않기를 진심으로 기대합니다.

      좋아요

      2008년 11월 3일
    • 흠뭥미 #

      알바생 여기서 이러지마세요
      찌질하십니다

      좋아요

      2008년 11월 5일
  4. 어이없음 #

    억지라고 생각이 됩니다. 성급하시군요..늦깎이학생은 왜 말한거지?? 저는 억지라고 생각되는데…
    고객이 확인해야할 의무도 있습니다.
    그리고 고객이든 직원이든 과연 누굴 믿어야 할까요?
    저는 직원은 회사에 소속되어 있으므로 그만큼의 교육을 받고 배치 되었을꺼라 생각합니다. 적어도 대기업이라면요.. 하지만 이런 고객도 있고 저런고객도 있겠다 생각이 듭니다. 어떠한 부분을 보아도 이해를 하려해도 이해가 안되네요.. 기름 눈금이 잘못되었다 그럼 계약서에 표시 해달라고 하시던가요 그런걸 가지고 이렇게 까지 하시다니..결론은 기름값 주셨습니까? 객관적인 제 3자의 입장..아니 소비자의 입장이지마 어처구니 없는 억지로 밖에 안보입니다. 그냥 북경중의약대 에서 열심히 공부나 하시죠.

    좋아요

    2009년 2월 15일
    • 확인할 만큼 했구요. 기름은 이빠이 가득채워서 반환했습니다. 한국말로 써놓았는데도 못알아처먹으면 어떡합니까? 귀하같은 분들이 설처대니 한국이 요즘 이꼬라지가 나는게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소통의 한계를 느끼네요. 귀하의 판단력에 의하면 나한테 사과한 금호렌터카는 정신나간 회사가 틀림없겠네요. 그런 회사와 관련이 없기를 기대합니다. 내 공부는 내가 알아서 할거니까 회사에서 안짤리도록 귀하 앞가림이나 잘하시길… 중국와서 사니 이꼴저꼴 안봐도 돼서 좋긴한데…

      좋아요

      2009년 2월 15일

트랙백 및 핑백

  1. 正中龍德
  2. 잘못된 제품을 사지않거나 사지않도록 글쓰는것은 소비자의 당연한 권한 « 正中龍德
  3. 금호렌터카 정말 유감입니다 « 正中龍德

댓글은 닫혔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