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로 건너뛰기

허리가 아파 한주내내 고생하다

지난주 내내 무리한(?) 운동의 결과로 허리가 삐긋하는 바람에 한주내내 계속 고생했습니다. 육중한 몸매에 맞게 운동을 살살 해야 하는데 의욕이 너무 앞서가는 바람에 원래 안좋던 허리병이 도지는 바람에 엄청난 괴로움-이 괴로움은 겪어본 사람만이 압니다-과 고통의 나날을 보냈습니다.

침, 찜질밤, 안마요법을 동원해서 어느정도 고통이 완화되었습니다. 아직도 완전한 걸음걸이는 아니지만 다니는데는 큰 지장은 없습니다. 학원에는 지난주부터 버스대신 자전거를 이용해서 다닙니다. 아침의 상쾌한 공기를 가르며 실로 이십몇년만에 타보는 자전거가 약간 낯설기도 합니다.

중국에 온 이후로는 생활이 너무 건전해졌습니다. 인터넷 서핑 시간이 엄청나게 줄었고, TV를 전혀 보지 않기 때문에 또 시간이 너무 너무 많아졌습니다. 게다가 학교졸업한지 십수년만에 다시 공부하는 신분으로 돌아가니 모든게 너무 좋습니다. 한마디로 중국이 체질에 딱 맞습니다.

물가도 한국에 비하면 저렴합니다. 버스비 2원(한국돈 300원)이면 하루 교통비가 해결되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