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로 건너뛰기

고독(Einsamkeit)

고독은 비와 같은 것.
바다에서 저녁을 찾아 오른다;
외롭고 머나먼 들녁에서 오른다,
언제나 그를 품은 하늘로 올랐다가
고독은 비로소 하늘에서 도시로 내린다.

골목골목에서 아침을 맞아 몸을 일으키고
아무것도 찾지 못한 육신들이
실의와 슬픔에 빠져 모두 떠나갈 때
서로를 미워하는 사람들이
한 침대에서 잠들어야 할 때
밤과 낮의 시간이 서로 얽혀, 비되어 내리면

고독은 강물과 함께 흘러간다…..

R. M. Rilke

아직 덧글이 없습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