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로 건너뛰기

mp3 → ogg → ape(flac)로 진화하는 음악파일

오늘 노래파일들을 정리하다보니 대략 33,924곡에 176기가를 차지하고 있네요. 대부분이 mp3지만 몇년전부터 ogg파일에 접한뒤로는 이것만 모은 적도 있습니다.

최근에는 인터넷의 빠른발전과 저장장치 가격의 대폭적인 하락에 따라 mp3나 ogg처럼 압축방식이 아닌 flac이나 ape처럼 무손실 압축 방식이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이런 소식은 저작권을 가진 사람에게는 저주와 같은 소식이겠지만 기술의 발달에 따른 적당한 방식을 찾지않고 안일하게 대처해온 결과라고 생각합니다.

사실 원저작권자에게 이익이 돌아가야 하는 구조가 되어야 바람직한데 불법을 조장하는 업체에 돈이 돌아가고 정작 저작권자에게는 별 이익이 없는 구조가 정착되어 안타깝기도 합니다.

아직 덧글이 없습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