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로 건너뛰기
Advertisements

오늘 점심은 보신탕으로 몸보신 했습니다

오늘 점심은 우리반 동학들이랑 같이 보신탕을 먹었습니다. 그래봐야 보신탕을 먹을줄 아는 사람이 손에 꼽을 만큼 적습니다. 같이간 사람중 보신탕을 좋아하지 않는 사람은 갈비탕 , 육개장을 먹었습니다.

저도 아주 즐기지는 않지만 몸이 허할때나 요즘처럼 더위가 기승을 부릴때는 일년에 한두번정도 몸보신 차원에서 먹습니다.

중국의 좋은 점중 하나가 이 보신탕 가격이 무척 싸고 맛있습니다. 왕징 근처의 백마강이라는 식당에서 먹었는데, 탕 한그릇에 20위안(한국돈으로 2,500원) 수육 한접시에 45위안, 그리고 갈비가 88위안정도 합니다.

Advertisements
아직 덧글이 없습니다.

답글 남기기

댓글을 게시하려면 다음의 방법 중 하나를 사용하여 로그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w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