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로 건너뛰기
Advertisements

북경에서 가볼만한 곳 (4) :: 고궁(1)

명,청양대의 황궁을 토대로 설립된 중국종합박물관이다. 위치는 남쪽으로는 천안문 광장과 접해있고, 북쪽으로는 경산공원과 인접해 있다. 서쪽으로는 중국 공산당 간부들의 거주지인 중남해와, 동쪽으로는 북경에서 가장번화한 거리인 왕푸징과 인접해 있다.

1961년 국무원 비준을 받으므로 고궁은 전국제일의 중점문물보호단위[ref]한국의 국보, 보물과 같은 개념으로 보시면 되겠다.[/ref]로 지정되었다. 1987년 고궁은 UNESCO가 지정하는 “세계문화유산”에 그 이름을 올렸다.

왜 궁이름을 자금성으로 지었을까? 그것은 중국고대천문기상학에 따르면 자미단(紫微垣)[ref]북극성을 지칭한다[/ref]이 하늘의 중심이고, 천제가 거주하는 곳으로 인간과 하늘이 서로 교감하는 곳이었다. 그래서 고궁의 명칭을 자금성으로 부른것이다.

원래 명은 건국하자 지금의 난징(南京)을 수도로 삼았다. 그러나 3대 황제(朱棣)가 즉위하자 그는 즉시 북경으로 천도하기로 결정하고 북경에 궁전을 짓기시작해 1420년(영락 18년)에 마침내 성을 준공한다. 이 성은 1911년 신해혁명으로 중국 마지막 왕조인 청나라 멸망할때까지 황제들의 거주와 정무를 관장하는 곳으로 사용되었다. 청의 마지막 황제인 푸이는 1924년 궁에서 출궁될때까지 궁에 감금되어 생활했다. 이러한 푸이의 일생은 영화 “마지막 황제”에 잘 묘사되어 있다. 1420년부터 1911년까지 약 오백년의 기간동안 총 24명의 황제가 이곳에서 거주하면서 중국을 통치했다.

자금성의 사면은 높이 10미터의 벽과 폭52미터의 해자(성밖으로 둘러서 판 못) 가 성을 보호한다. 자금성의 남북길이는 961미터, 동서폭은 753미터이며 총면적은 720,000제곱미터에 달할만큼 넓다.

Advertisements
아직 덧글이 없습니다.

답글 남기기

댓글을 게시하려면 다음의 방법 중 하나를 사용하여 로그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w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