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로 건너뛰기
Advertisements

중국과 한국의 출판문화

제목은 거창하게 “중국과 한국의 출판문화”라고 붙였지만 사실은 책한권으로 살펴본 중국과 한국의 출판사정이라고 보시는게 더 정확할듯 합니다.

최근에 읽어보지는 않았지만 서평으로 보았던 “한 권으로 읽는 브리태니커”라는 책이 있습니다. 이 책은 미국에서 2004년도에 출판되었지만 한국에는 지난해 12월, 중국에는 2005년 7월에 출판되었습니다.

이두책의 외형만으로 한-중 출판문화를 비교한다는게 좀 그렇지만 일단 한번 비교해 보겠습니다. 먼저 표지.

 

중국

한국

미국

제목

智高无上当我啃完大英百科全书

한 권으로 읽는 브리태니커 – 백과사전을 통째로 집어삼킨 남자의 가공할만한 지식탐험

The Know-It-All: One Man’s Humble Quest to Become the Smartest Person in the World

저자

(美)雅各布

A. J. Jacobs

A.J.제이콥스

출판일

2005.7

2007.12

2004.

가격

¥29.00 ¥24.70

25,000원 22,500원

$14.00 $11.20

역자

江天帆

김명남, 표정훈

 

출판사

旦大出版社

김영사

Simon & Schuster

페이지수

414

663

 

이런글을 올리는 이유는 한국의 책값이 좀 과도하게 비싸지 않나 하는 생각을 지울수 없습니다. 거기다 번역의 속도도 원본이 나온지 3년이나 지나서야 나왔다는 것도 좀 아쉽습니다. 번역시간을 생각하면 중국은 미국판이 나온지 얼마되지 않아 바로 출판된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중국책 사려고 이리저리 뒤지고 다니다 이런 글까지 올리게 되었습니다.

Advertisements
아직 덧글이 없습니다.

답글 남기기

댓글을 게시하려면 다음의 방법 중 하나를 사용하여 로그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w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