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로 건너뛰기
Advertisements

요즘은 국의당에서 견습을 자주 합니다

요즘은 국의당에서 견습을 자주 합니다. 주요과목(상한론,금궤요략,온병학)은 모두 2번에 걸쳐 견습을 거쳐야합니다. 견습이라고 해봐야 진찰실에 앉아서 교수님이 환자진료하는것을 구경(?)하는 일이지요.

그래도 가운입고 앉아있으면 교실에서 배우는것보다 오히려 견습과정중에 더 많이 배우는 것 같습니다.

학교부속병원인 국의당 입구입니다.

특진하시는 유명교수님들의 경력소개입니다.

진찰을 받은뒤 약을 지을려고 줄서 있는 모습입니다.

Advertisements
2개의 댓글 댓글 게시
  1. huatuo1121 #

    와.. 견습은 1학년때부터 하나요? ^^

    좋아요

    2008년 11월 13일
    • 견습은 수업에 딸려있는 참관수업이라고 보면 될듯하구요. 이런과목은 1학년때도 있을수 있습니다. 실습은 5년제는 3학년2학기부터 7년제는 5학년2학기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됩니다.

      좋아요

      2008년 11월 13일

답글 남기기

댓글을 게시하려면 다음의 방법 중 하나를 사용하여 로그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w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