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로 건너뛰기
Advertisements

의대생 실습중 환자진료시 환자동의 필수

올해부터 시행되는 중국 위생부의 《医学教育临床实践管理暂行规定》에 따르면 환자가 원하지 않을시 실습의사(교육생)은 환자진료에 참여할 수가 없습니다.

이 규정에 따르면 병원의 의사나 지도의사는 임상활동전에 반드시 환자에게 실습생이 진료에 참여한다는 사실을 고지하고 동의를 받아야 합니다. 그리고 실습생이나 졸업생등은 진료시 반드시 지도의사나 교육의사의 감독과 지도하에서만 임상진료활동에 참여할 수가 있습니다.

호북성 한 책임자는 이에대해 “이 규정에 대해 환자의 신체안전과 개인사생활을 보호하고 존중하는 차원에서 마련된 것이다. 환자가 동의하지 않으면 임상실습활동에 지장을 좀 초래할 수도 있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저는 환자의 입장으로 병원에 가기도 하고 실습생의 입장에서 환자진료에 참여하기도 하는데 개인적으로는 이 규정에 찬성하기도 그렇다고 부정적으로도 보기도 그렇습니다.

왜냐하면 제가 가끔씩 환자를 모시고 병원엘 가는데 이때 의사 한명에 대개 7~8명의 실습생이 함께 진료하는 경우가 많습니다만 이게 참 거시기 합니다. 개인적으로 밝히고 싶지 않은 병력도 있을수 있고 의사에게만 진료를 받고 싶은 경우도 있을텐데 여러명이 진찰하겠다고 나설때는 좀 곤혹스럽습니다.

그러나 실습생의 입장으로 돌아오면 많은 환자들의 진료과정에 참여해야 진료경험이 쌓이는데 앞으로 환자들의 거부가 늘어나면 이런 경험쌓기가 수월하지 않을것이라는데 고민이 있습니다.

한국은 이런 문제를 어떻게 풀고 있나요?

Advertisements
아직 덧글이 없습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