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로 건너뛰기
광고

사람을 보는 아홉가지 지혜

공자는 말했다.
 
 “무릇 사람의 마음은 험하기가 산천보다 더하고, 알기는 하늘보다 더 어려운 것이다.
 하늘에는 그래도 봄, 여름, 가을, 겨울의 사계절과 아침, 저녁의 구별이 있지만, 사람은 꾸미는 얼굴과 깊은 감정 때문에 알기가 어렵다.
 
 외모는 진실한 듯하면서도 마음은 교활한 사람이 있고,
 겉은 어른다운 듯하면서도 속은 못된 사람이 있으며,
 겉은 원만한 듯하면서도 속은 강직한 사람이 있고,
 겉은 건실한 듯하면서도 속은 나태한 사람이 있으며,
 겉은 너그러운 듯하면서도 속은 조급한 사람이 있다.
 
 또한 의(義)로 나아가기를 목마른 사람이 물을 찾듯 하는 사람은 의를 버리기도 뜨거운 불을 피하듯 한다.
 
 그러므로 군자는 사람을 쓸 때에
 
 1. 먼 곳에 심부름을 시켜 그 충성을 보고,
 2. 가까이 두고쓰서 그 공경을 보며,
 3. 번거로운 일을 시켜 그 재능을 보고,
 4. 뜻밖의 질문을 던져 그 지혜를 보며,
 5. 급한 약속을 하여 그 신용을 보고,
 6. 재물을 맡겨 그 어짐을 보며,
 7. 위급한 일을 알리어 그 절개를 보고,
 8. 술에 취하게 하여 그 절도를 보며,
 9. 남녀를 섞여 있게 하여 그 이성에 대한 자세를 보는 것이니,
 이 아홉가지 결과를 종합해서 놓고 보면 사람을 알아볼 수 있게 되는 것이다.”

孔子曰:“凡人心险于山川,难于知天。天犹有春秋冬夏旦暮之期,人者厚貌深情。故有貌愿而益,有长若不肖,有慎狷而达,有坚而缦,有缓而悍。故其就义若渴者,其去义若热。故君子远使之而观其忠,近使之而观其敬,烦使之而观其能,卒然问焉而观其知,急与之期而观其信,委之以财而观其仁,告之以危而观其节,醉之以酒而观其侧,杂之以处而观其色。九徵至,不肖人得矣。”                                                      《庄子·杂篇·列御寇第三十二》

출전이 “논어”가 아니라 “장자”라서 과연 공자가 저런말을 했을까 싶기도 하다.

광고
3개의 댓글 댓글 게시
  1. 오옷!!!

    너무나 좋은 글을 발견했습니다. ㅎㅎ

    이런 글 포스팅 해 주시다니 감사합니다 ^^

    좋아요

    2009년 3월 26일
  2. 진짜 멋진 말이네요.

    좋아요

    2009년 3월 27일

트랙백 및 핑백

  1. 무엇에 관한 잡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