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로 건너뛰기
Advertisements

박지원,유득공 기념비는 어디로 가고 안내문만 달랑 서있는 피서산장

어제 피서산장에 다녀왔습니다. 피서산장이 너무 넓은데다 어제 베이징과 승더의 날씨까지 비가와서 제대로 구경도 못하고 대충 둘러만 보고 왔습니다.

승덕은 잘 아다시피 박지원선생이 쓴 기행문인 “열하일기”의 바로 그 열하입니다. 열하라는 명칭은 열하천이라는 곳에만 겨우 남아 있더라구요.

그리고 피서산장의 궁전구 안 좀 외진곳에 보니(이것도 화장실을 가다 발견했습니다. 화장실을 가지 않았으면 그냥 지나쳤을 겁니다) “박지원 유득공선생 기념비”라는 안내문이 서 있더라구요. 설마 이게 기념비는 아닐테고 기념비는 어디로 가고 이렇게 푯말만 서 있는지 궁금하더군요.

그리고 한국사람이 “열하일기”의 영향[ref]이것도 골때리는게 이곳을 방문하는 대개의 사람들은 열하일기의 저자가 박지원이라는 사실만 알지 그 책을 직접 읽어본 사람은 드물다고 봅니다.[/ref]을 받아서 피서산장을 많이 찾는것은 주지의 사실입니다.

그렇담 이 안내문과 기념비는 도대체 누가 만들었을까요. 한국사람들이 만들었다면 상당히 부끄러운 일이고, 중국사람들이 상술로 만들었다면 머리가 끄덕여 지는 일입니다.

만들어 놓았으면 제대로 관리를 하던지 해야지 기념비는 어디에?

Advertisements
아직 덧글이 없습니다.

답글 남기기

댓글을 게시하려면 다음의 방법 중 하나를 사용하여 로그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w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