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로 건너뛰기

차판을 하나 사왔습니다

월요일에 마리엔따오에 가서 사온 차판입니다. 목단이라 돌처럼 단단합니다. 중국에 온지 만오년만에 마음에 드는 차판을 구입했습니다. 310위안입니다.

같이 사온 물뿜는 호박개구리와 수박개구리입니다. 수박개구리는 물을 잘 뿜는데 아직 호박개구리는 소식이 없네요. 좀 더 기다려야 뿜을 모양입니다.

이제 집에서 부지런히 차를 마셔야겠습니다.

1개의 댓글
  1. 오웃… 좋네요..

    좋아요

    2009년 9월 15일

댓글은 닫혔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