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로 건너뛰기
Advertisements

북경중의약대학 서문전경

요즘은 학교에서 수업이 별로 없기때문에 잘 가질 않습니다만 학교에 가게되면 주출입구로 사용하는 곳이 서문입니다. 개학하고는 저곳을 통해 학교에 들어가려면 체온을 재고 들어갔습니다만 요즘은 체온을 재지 않아도 입장이 가능하더군요.

제가 듣기로는 이번학기에 백명이 넘는 한국유학생들이 유급되었다고 합니다. 7년제는 올해들어 신입생을 뽑지 않았는데 기존재학생들이 유급당하면서 1학년이 새로 생겼다는 소식도 들었습니다.

북경중의약대학을 포함해서 중국에 있는 대학들은 한국에 있는 대학에 비해서는 입학이 쉬운 편입니다. 특히 중의대는 입학은 정말 쉽습니다. 그런데 졸업하는 사람은 입학하는 사람의 절반도 되지않고 그나마 졸업생 중에서도 졸업후에 배운것을 써먹는 곳에 종사하는 사람들은 5~10% 남짓 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저는 사실 어린학생들이 고교를 졸업하고 바로 중의대에 진학하는것에 대해 별로 권하고 싶지 않습니다. 일단은 중의대를 졸업해도 한국에서 인정받을길이 현재로서는 없기때문에 한국에서 한의사를 하고 싶은 사람은 반드시 한국한의대에 진학해야 합니다. 언젠가 열리겠지 하는 생각은 접어야 합니다.

한국을 제외한 다른나라로 진출하겠다는 생각을 가진 사람이라면 적어도 중의대 진학을 말리지 않습니다만 입학생중 5%미만만이 이 업종에 종사한다는 것을 미리 인지하고 입학해야 할것입니다.

중의자체로는 공부할만한 매력과 가치가 있습니다만 이것으로 밥벌이를 하겠다고 나서는 것은 별개의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저도 이 공부를 하고 있지만 이걸로 밥벌어먹고 살아야 하는데 그렇게 될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어영부영 중의대 입학하면 어떻게 되겠지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미리 중의에 대한 환상에서 깨어나야 하고 이런 생각으로 입학한 사람들은 이 길이 자신의 길인지 아닌지 다시한번 깊숙이 생각할것을 감히 충고드립니다.

Advertisements
4개의 댓글 댓글 게시
  1. 안녕하세요
    위의 내용은 너무나도 현실적이면서도
    이야기가꺼려지는 부분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현실적인 면에서는
    바로 우리의 현실이라는 사실에 동의합니다.

    정말 힘든 여정이 될지도 모른다는 생각입니다

    좋아요

    2009년 10월 28일
  2. SuperKorean #

    그렇죠…중의대는 정말 비전이 없을듯…
    제 친구도 몇명 나왔는데…
    다들 중간에 진로 바꾸거나 한국으로 돌아가더군요..
    졸업한 친구도 결국 한국와서 무역회사 취업했구요…

    좋아요

    2009년 11월 14일
    • 비전없는 사람들이 무작정 진학하는게 문제지요.

      좋아요

      2009년 11월 14일
  3. 외국에 진출하는 사람이 5%미만이 아니라 중의를 가지고 밥벌어먹는 사람들이 그렇다는 이야기입니다.

    외국진출에 자신감이 있으면 아무런 어려움이 없을겁니다. 현재로서는 생각보다 많지않은 사람들이 진출을 하고 있는데 비자문제, 현지적응문제, 언어문제 이런것들로 인해 두려움을 느끼는 사람들이 많다고 봅니다.

    그리고 애초부터 3국 진출로 진로를 잡은 사람들은 문제가 없겠지만 중간에 그 방향을 바꾸려면 아무래도 고려해야 할 사항이 많겠지요. 무엇보다도 가장 중요한 것은 실력을 갖추는 일이 선행되어야 겠지요. 실력만 있으면 어디가서 자기 앞가름 못하겠습니까?

    좋아요

    2009년 12월 25일

답글 남기기

댓글을 게시하려면 다음의 방법 중 하나를 사용하여 로그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w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