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로 건너뛰기

오늘 점심은 개고기를 먹고 왔습니다

아픈뒤로 기력도 없고 몸보신의 필요도 있고해서 오늘 오랜만에 백마강에 가서 개고기 수육과 전골을 실컷 먹고 왔습니다.

맛도 맛이지만 먹고 나니 기운도 좀 나는것 같습니다. 음식사진이나 재밌는 메뉴판 사진은 위사진을 클릭하시면 보실수 있습니다.

베이징에 와서 이집에서 개고기를 먹지 않았으면 개고기에 대해 말을 마세요. 적극 추천합니다. 최근에는 옥류관 맞은편에 있는 1호점에 이어 화리엔 길건편에 왕징 2호점도 문을 열었습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2개의 댓글 댓글 게시
  1. 펄스톤 #

    이집은 갈때 마닥 만원이더군요
    뭔가 특별한게 있는것 같아요

    좋아요

    2009년 12월 11일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