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로 건너뛰기

묘(卯)시 – 태양이 떠오르고 배변하는 시간

묘시는 오전 5시에서 7시입니다. 이 시간대는 대장경이 활동하는 시간대입니다. 사람들은 대개 이 시간에 배변하는 습관을 지니고 있습니다. 사실 이건 습관이라기 보다는 우리몸의 자연스런 현상입니다. 이 시간대에 배변하는 것이 정상적인 사람에게 나타나는 현상입니다. 옛말에 이시간대에 하늘의 문이 열린다고 했습니다. 대개 태양은 5시에서 7시 사이에 떠올라서 땅을 밝게 비추기 시작하는데 이것이 바로 하늘의 문이 열린다고 하는것입니다. 하늘의 문이 열림에 따라 땅의 문도 역시 열리게 됩니다. 중의에서는 땅의문을 백문(魄門)이라고 하는데 바로 항문을 가르킵니다.

아침에 자리에서 일어나시면 배변을 원활하게 하기위해 따뜻한 물한잔을 드시는게 좋습니다. 그러면 위와 장을 씻어주고 체내의 독소를 정리하고 배변을 촉진시킵니다.

동양의학에서는 폐와 대장이 서로 표리관계에 있다고 합니다. 표리관계라는것을 쉽게 설명드리면 부부관계와 비슷합니다. 남편이 바깥에 바쁜시간을 보내면, 아내는 그에 응해서 가정사를 챙깁니다. 남편이 바깥에서 바쁘면 아내 역시 그에 대응하여 비교적 바쁘게 보내게 됩니다. 폐는 안이고 아내에 해당하고, 대장은 표로 바깥이고 남편에 해당됩니다.

대장과 배변은 밀접한 관련이 있습니다. 배변이 원활하지 않을때는 심호흡을 한번 하면 도움이 될겁니다. 대변이 시원하게 나오질 않거나 대변에 무슨 문제가 생기면 그것은 기에 문제가 생긴것입니다. 이 때의 기는 바로 폐의 기운으로 대변을 바깥으로 밀어내는 기운입니다. 현대에 와서 변비가 많이 생기는데 이것은 우리몸안의 독소를 바깥으로 배출하지 못하는 문제와 함께 또 다른 문제를 야기합니다. 사실 변비의 진짜 위험성은 변비가 돌발적인 심장병을 만든다는데 있습니다. 아래쪽으로 지나치게 힘을 주면 위쪽이 비어서 흔들리게 됩니다. 그래서 중의에서 문진을 할때 대소변 문제에 대해 중요하게 묻습니다. 대소변에 대해 묻는것은 실제로 심장과 폐의 기능에 대해 묻는것입니다.

대장경에는 중요한 기능이 있는데 그것은 바로 “진(津)”입니다. 진(津)은 바깥으로 스며드는 작용을 합니다. 변비와 설사는 모두 이 진(津)이 원활하지 못해 일어나는 병입니다. 변비는 폐기가 너무 실해서 즉 진(津)의 역량이 너무 강해서 대장안의 액체가 모두 바깥으로 빠져나가 버려서 변비가 되는것입니다. 만일 반대로 진(津)의 역량이 아주 약해지면 설사가 되는겁니다. 진(津)의 역량의 강함과 약함에 따라 물론 다른 장기와도 밀접한 연관성이 있습니다. 만약 비장의 양기운을 전신으로 보내주는 능력과 신장의 화가 따뜻하게 해주는것들도 사실은 관련이 있습니다. 그래서 중의에서 변비와 설사를 치료하는 방법은 모두 진(津)의 기능을 정상으로 되돌리는것에서 시작됩니다.

중국속담에 “여명에 같은방을 사용하면, 침대에서 일어나기 어렵다”고 했습니다. 아침에 자고 일어나면 건강한 남자의 경우 발기가 됩니다. 이걸 참지 못하고 섹스를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런일을 경계하는 말입니다. 묘시는 하늘의 문이 열리고 우리몸의 음양이 평형을 이루는 시간입니다. 이때 섹스를 하면 음양의 조화가 깨어져 건강에 치명적인 위험을 가져옵니다. 새벽의 섹스는 아름다운 ‘양귀비’와 같습니다. 이런일을 멀리해야 우리의 몸과 마음이 건강해 집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