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로 건너뛰기
Advertisements

신문(神門) – 기분을 좋게 만드는 혈

신문은 신선이 사는 곳의 문입니다. 우리몸의 신(神)은 무엇일까요? 심은 군주의 기관으로 신을 간직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그래서 중의에서는 신이라고 말하면 심을 가르킬때가 많습니다. 심은 화에 속하고 양입니다. 양기는 만물생장의 근본입니다. 양기는 천지의 만사만물의 신으로 간주됩니다.

우리몸에서도 심양이 본원으로 양중의 양으로 울결되는 것을 가장 두려워 합니다. 영대혈과 마찬가지입니다. 반드시 밝은 햇빛을 비춰줘야 하며 조금이라도 마음에 불만이나 분노로 인해 우울하거나 답답해 하지 않아야 합니다. 심양에 일단 문제가 나타나면 사람은 자연스럽게 각종 질병에 시달리게 됩니다. 우리육체에 어떠한 병변이 없어도 사람들은 병을 얻기도 합니다. 서양의학에서 말하는 심리병과 정서병인 놀램과 우울증등이 거기에 속합니다.

신문혈은 손목에 위치하고 있어서 심기가 울결되었을때 그곳을 자극하면 효과가 좋습니다. 심기를 열어주는 “앞날이 밝은 큰길” 입니다. 이렇게 자극하면 울결된 심기를 통하게 해서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어 자연스럽게 울결 문제가 해결됩니다.

손목아래쪽으로 심경의 4개혈이 연달아 있습니다. 신문을 시작으로 바로뒤에 바싹 붙어서 통리와 영도가 있는데 이들은 모두 예지와 심리에 관련된 혈자리입니다. 통리혈이 우리의 마음문을 열어 지혜를 준다고 했습니다. 신문혈도 통리혈과 비슷하게 우리 심리를 편안하게 해서 마음을 한곳으로 모아줍니다.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댓글을 게시하려면 다음의 방법 중 하나를 사용하여 로그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