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로 건너뛰기
Advertisements

상관(上關) – 삼차신경통을 치료합니다

상관혈은 객주인혈로도 불리우는데 왜 이럴까요? 이것은 고대 예절로 부터 유래했습니다. 옛사람들은 예절을 아주 중시해서 한점의 소홀함도 없었습니다. 옛날의 천자는 수렵을 좋아해서 자주 각 제후국으로 사냥을 나갔습니다. “온세상 모두 다 왕의 영토”라고 옛사람들은 말했습니다. 천자는 세상을 내려다 보는 사람인데 어떻게 손님이 될까요? 그래서 각 제후국의 국군으로 주인의 예로 국군을 맞이했습니다.

봉건군주시대에는 천자의 이름을 함부로 사용할 수 없었습니다. 이것은 우리나라 조선시대에도 마찬가지였습니다. 그래서 하나의 은어로 “객주인”이라고 불렀습니다. 제후국은 천자가 항상 거주하는 곳은 아니어서 실제로 천자는 객인이라 이 객주인이라는 이름에 부합됩니다.

상과 하는 서로 상대적이고, 관은 중요한 지방을 의미합니다. 상과혈의 아래에 대응하는 하관혈은 위경락에 속합니다. 상,하관혈은 서로 상응합니다. 상관혈은 귀앞부분 하관혈자리로 부터 위로 곧장 올라온 곳 즉 귀와 눈사이 관골궁(觀骨弓)의 위 우묵한 곳 귀의 전기골(前起骨)에 있습니다. 태양혈과 아주 근접해 있어 이곳은 침을 놓을수 없는 혈자리로 가볍게 안마만 가능한 혈자리입니다.

하관혈에 대해 말씀드릴때 상, 하관혈을 배합해서 질병을 치료한다고 했습니다. 이 두혈자리는 얼굴의 통증을 잘 치료합니다. 얼굴은 삼차신경통이 발생하기 쉬운 곳으로 이 두혈자리를 이용해서 치료합니다. 자주 이 두혈자리를 안마해 주면 통증을 줄일수 있을뿐만아니라 병을 미연에 방지할 수 있습니다. 안마할때는 얼굴에 있는 상,하관혈자리에 윤활제로 로션을 바른뒤 식지, 중지와 무명지 이 세손가락을 나란히 해서 눈바깥부분에서 아래로 쓸어주듯이 30~50번 정도 부드럽게 눌러서 피부에서 열감이 느껴질때까지 안마해 주십시오. 그런다음 상,하관혈 두곳의 혈자리를 엄지손가락을 이용해서 스무번 정도 꼬옥 눌러주십시오. 오랫동안 이렇게 해주시면 삼차신경통을 예방하는데 아주 좋습니다.

대다수 사람들은 “자기가 들어갈 관을 보기전까지는 눈물을 흘리지 않는” 유형에 속합니다. 가벼운 치통 정도는 병이 아니라고 가볍게 여기다가 통증이 우리의 생명을 위협하게 되면 그때서야 놀라서 병원에 가게됩니다. 삼차신경통의 고통도 참기가 쉽지 않습니다. 이때는 통증을 기다리고 있지말고 병이 발작하면 바로 이 두혈자리를 눌러주십시오. 이렇게 해도 고통이 쉽게 가시지 않는다면 병이 깊어진것입니다.

Advertisements
아직 덧글이 없습니다.

답글 남기기

댓글을 게시하려면 다음의 방법 중 하나를 사용하여 로그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w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