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로 건너뛰기

9체질론

사람을 체질로 나누는것은 아주 오래되었습니다. 서양의 경우는 히포크라테스(B.C 460-377)가 사람의 체질을 4가지(담즙질, 신경질, 다혈질, 점액질)로 나눈게 그 시초고 동양의학에서는 황제내경이 그 시초라고 볼 수 있습니다.

한국에서는 이제마의 사상체질이 자리를 잡았고 최근에는 팔체질도 나오는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중국에서도 황제내경이후로 지속적으로 체질에 대한 의학자들의 논의가 끊이지 않았습니다. 근 논의의 결정판이 북경중의약대학 교수인 왕기(王琦)교수의 9체질론입니다. 왕교수는 사람의 체질을 다음과 같은 아홉가지로 분류하고 있습니다.

평화체질
기허체질
양허체질
음허체질
담습체질
온열체질
어혈체질
울기체질
특이체질

현재 왕기교수밑에서 이 9체질론을 직접 사사받으면서 박사과정을 하는 학생이 있습니다.  9체질학에 대해서는 이친구에게 글을 써달라고 부탁해 놓았습니다. 가까운 시간내에 중국의 9체질에 대한 자세한 내용이 포스팅될것 입니다.

3개의 댓글
  1. 평화(건강)체질이겠지요.

    좋아요

    2011년 1월 29일
  2. 저는무슨체질일까요? 궁금하네요

    좋아요

    2011년 1월 29일
  3. 그랬으면좋겠어요^^

    좋아요

    2011년 1월 29일

댓글은 닫혔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