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로 건너뛰기

중용中庸 제6장

공자가 말했다. “우순(순임금)은 큰지혜를 가진 총명한 사람이다. 순은 다른 사람에게 가름침을 청하는 것을 좋아했고, 평범한 말들을 분석하고 살펴보기를 좋아했다. 다른 사람의 단점은 감추어 주고, 사람들의 선행은 크게 드러내 주었다. ‘지나침’과 ‘미치지못함’의 양극단을 잘 알았기에 백성을 다스리는데 극단을 멀리하고 가장 합리적인 방법을 취하였다. 이것이야말로 순이 순임금이 된 원인이다.”

아직 덧글이 없습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