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로 건너뛰기
광고

중용中庸 제12장

군자는 중용의 도를 지키는데 그 쓰임이 넓고 크고, 무궁무진하다. 그래서 그 본체는 정밀하고 은밀해서 존재하지 않는 곳이 없다. 얇게 드러난 것으로 말하면 우매한 보통의 사람이라도 어느정도 중용의 도에 대한 내용을 알 수 있다. 중용의 도가 깊고 심오해서 그 정밀하고 묘한 도리에 있어서는 큰 지혜를 가진 성인이라도 깨닫지 못하는 부분이 있다. 얇고 가까운것으로 말하면 보통의 사람이라도 행함에 꺼리낌이 없어 중용의 도에 부합하는 부분이 있다. 그러나 중용의 깊고 심오하고 정밀하고 묘한 경계에 이르러서는 비록 성인이라도 이르지 못하는 곳이 있다.

천지는 넓고 공명정대해서 사람이 만족하지 못하는 것에 이르면 감정이 생겨난다. 그래서 군자는 중용의 도를 아주넓게 보아 세상에서 그것을 받아 들일 수 있는 사람이 없다고 말한다. 중용의 도를 아주 미세하게 보아 세상에서 그것을 분해해서 해석할 사람이 없다고 말한다.

《시경 대아 한록》편에서 말했다. “솔개는 푸른하늘 위로 나르고, 물고기는 깊은 연못에서 뛰논다” 이 두개의 싯구는 중용의 도를 위로는 하늘에, 아래로는 땅에 비유한 것으로 위 아래 모두를 꿰뚫어 통찰할 수 있다. 군자는 중용의 도리를 지켜서 보통의 사람들이 모두 알게하고 얇고 가까운 도리에서 부터 시작하여 행하게 한다. 중용의 도의 깊고 심오한 그 정밀한 경계에 다달아서는 세상의 모든 사물에 대해 통찰하고 꿰뚫어 볼 수 있다.

광고
아직 덧글이 없습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