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로 건너뛰기
광고

중용中庸 제13장

공자가 말했다. “중용의 도는 사람으로부터 멀어질 수 없다. 만약 사람이 도를 닦음에 아무리 현묘하고 깊은 단계에 가더라도 도가 사람에게서 멀어진다면 중용의 도를 닦는다고 말할 수 없다. 《시경 빈풍 벌가》편에서 말했다. “나무를 베어 도끼자루를 만들자. 나무를 베어 도끼자루를 만들자. 그 방법이 바로 눈앞에 있다.” 손에 도끼를 들고 나무를 베어 도끼자루를 만들고, 손에 도끼자루를 들고도 눈에 잘 보이지 않는다면서 도끼자루 만드는 방법이 이처럼 멀고 떨어져 있다고 한다. 그래서 군자는 모두가 공유하는 도로써 사람을 다스리고 만약 다른 사람에게 잘못이 있으면 그것을 바르게 고친다. 충과 서에 능하게 되면 중용의 도로부터 그리멀지 않게된다. 무릇 자기에게 베풀고 싶지않은 것을 다른 사람에게 베풀어서는 안된다.

“중용의 도를 추구하는 군자가 마땅히 해야할 것이 네가지가 있다. 아쉽게도 나 공구는 아직 그 네가지중에서 한가지도 능하지 못하다.  나는 자녀에게 효도를 요구하는 도리로 부모를 봉양하지 못했다. 나는 신하에게 충성을 다할것을 요구하는 도리로 군주를 받들지 못했다. 나는 동생에게 공경하는 것을 요구하는 도리로 형들을 공경하지 못했다. 나는 친구들이 나에게 기대하는 도리로 먼저 친구들을 대하지 못했다. 나는 단지 평상의 덕으로 행하기에 진력을 다하였다. 평상의 말로써 조심하고 삼가했다. 행하는 바가 항상 부족해서 아무리 노력해도 감히 더할 수가 없다. 그 말하는 바가 항상 능치못해서 말로써 다할 수가 없다. 말할 때 실행을 할 수 있는지 없는지를 항상 생각한다. 행동할 때에는 그 행동이 말과 부합하는지를 항상 생각한다.

광고
아직 덧글이 없습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