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로 건너뛰기

중용中庸 제14장

중용의 도를 구하는 군자는 평소의 위치에서 자신의 일을 할 때 편안하고 자기 본분 이외의 명리는 쫓지 않는다. 부귀한 위치에 처해서는 응당 부귀에 맞춰 일을 하고, 가난한 위치에 처해서는 응당 가난에 맞춰 일을 하고, 주변의 낙후된 나라에 처해서는 그 나라에 맞춰 일을 하고, 어려운 환경에 처해서는 어려운 환경에 맞춰 일을 처리한다. 군자는 어떤 경지에 처하더라도 스스로 즐거워 하고 자연스럽게 일을 처리한다.

군자는 윗자리에 있을때는 아랫사람을  업신여기지 않으며, 아랫자리에 있을때는 윗사람에게 아부하지 않는다. 자신의 행위를 단정히 하여 다른 사람에게 구하지 않으니 원한의 마음을 가질 수가 없다. 그래서 군자는 평안한 땅에 거하면서 자신의 본분을 지켜서 시간을 기다린다. 소인은 본분에 맞지않는 것들을 얻으려고 모험을 마다하지 않는다.

공자가 말했다. “활을 쏘는 도리가 군자가 도를 행하는 것과 아주 비슷하다. 만약 화살이 과녁 중심에 적중하지 않는다면 그 원인을 다른곳에서 찾을것이 아니라 돌이켜 내 자신에게서 그 원인을 찾아야 한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