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로 건너뛰기
광고

중용中庸 제19장

공자가 말했다. “주무왕과 주공은 효도에 통달한 사람들이어라! 효도라는것은 앞선 사람의 의지와 지향점을 잘 계승하고, 앞선 사람이 끝맺지 못한 일을 전하여 잇는것이다. 매년 봄 가을에 제사를 지낼때 선조의 종묘를 잘 수선하고, 제사의 기구들을 잘 배열하고, 선조들이 전해준 의복을 잘 준비하고, 조상에게 신선한 음식으로 제사지낸다.

종묘에서 제사를 거행하는 예는 왼쪽에는 소를 오른쪽에는 목의 순서로 배열하고, 제사를 돕는 사람들은 그 작위의 높고 낮음에 따라 배열해 그 귀천을 구별하고, 제수품을 갖다 바치는 사람들은 제사중 맡은 일에 따라 배열하여 재능이 높고 낮음을 구별하고, 사람들이 술을 마실 때에는 낮고 어린사람들이 연장자에게 술을 바쳐 조상의 은혜가 아래 사람에 까지 널리 퍼지고, 연회때에는 머리카락이 검고 희냐에 따라 배열하여 나이가 많고 적음에 따라 순서를 정했다. 조상의 위패는 선왕보다 앞에두어 선왕이 제정한 제례에 따른다. 선왕이 전하여준 음악을 연주하고, 선왕이 존경하던 열조열종을 중히 여기며, 선왕이 사랑하던 자손과 신하를 아끼고 보호하여 이미 죽은 조상이 마치 살아 있는 것처럼 하는 것이 바로 효도의 최고 경계이다.

하늘에 제사지내는 예와 땅에 제사 지내는 예는 황천후토의 공덕에 보답하는 것이다. 종묘에 제사지내는 예는 조상의 은덕에 보답하는 것이다. 만약 하늘의 제사와 땅의 제사를 분명하게 한다면 오년마다 조상에게 지내는 큰제사와 천자와 제후가 사계절에 종묘에 제사지내는 뜻을 알게된다. 이러면 나라를 다스리는것은 자신의 손바닥에 놓인 물건을 다른사람에게 보여주는것과 같이 아주 쉽다.”

광고
아직 덧글이 없습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