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로 건너뛰기
Advertisements

중용中庸 제26장

이러므로 가장 높은 경지의 참된 성은 영원히 쉬지 않는다. 영원히 쉬지 않아 오래도록 운행한다. 오래도록 운행하여 효험이 있다. 효험이 있으면 유구하여 멀고 멀다. 유구하여 멀고 멀면 넓고 깊다. 넓고 깊으면 높고 밝다.

넓고 두터워서 만물을 싣을수 있다. 높고 밝아서 만물을 다 덮을수 있다. 유구하여 멀고 멀어 만물을 만든다. 넓고 두터운것은 땅과 짝하고, 높고 밝은것은 하늘과 짝한다. 유구하고 아득히 먼것은 천지의 끝이 없는것처럼 영원히 있을것이다. 이러한 경지에 도달하면 드러낼 필요도 없이 스스로 밝게 드러나며, 아무런 행동을 하지 않아도 자연스럽게 변화하며, 아무런 움직임도 없이 자연스럽게 만물이 이루어 진다.

하늘과 땅사이의 도리는 한글자로 능히 귀결시킬수 있는데 바로 이 하나의 글자가 “성誠”이다. 이 의미를 말하자면 그것은 본래 하나이지 둘이 아니다. 그래서 만물을 변화시켜 태어나게 하는것을 헤아릴 수가 없다. 그러므로 하늘과 땅사이의 도리는 넓고, 두텁고, 높고, 밝고, 길고, 오래된 것이다.

하늘로 비유하자면 하늘을 좁게 보면 불과 몇몇개의 별들로 이루어진것처럼 보이나, 무궁무진한 하늘전체는 태양, 달, 별들이 모두 그 위에 걸려있고, 세상의 만물이 모두 덮혀 있을수 있다. 땅에 비유하자면 땅을 좁게보면 불과 한줌의 흙을 합쳐놓은것처럼 보이나, 끝없이 넓고 광활한 땅전체는 서악화산을 싣고도 무게를 무겁게 여기지 않으며 모든 강과 호수 바다를 모아도 물이 새지 않아 세상의 만물이 모두 다 실리어 있는것이다. 다시 산으로 비유하자면 산을 좁게 보면 불과 하나의 작은 돌에 불과한 것처럼 보이나, 그 광활하고 높은 산전체는 초목과 꽃들이 모두 거기서 생장하고, 금수가 그곳에서 생활하며, 금은보화를 담고 있는 곳이다. 물로 비유하자면 물을 아주 적게 보면 한숟가락에 불과한 처럼 보이지만 물전체의 그 깊음은 예측할수가 없어서 자라, 교룡, 어별이 모두 그곳에서 생존하며 각종 생산물과 재화가 그곳에서 증식해서 나온다.

《시경 주송 유천지명》편에서 말했다. “하늘의 도리여, 깊고 멀어서 그 경계에 멈춤이 없구나! “ 이것은 하늘이 그 하늘된 바의 도리를 말한 것이다. 같은 시편에서 말했다. “아! 밝게 드러남이여! 주문왕의 도덕이 이처럼 순결하고 거짓이 없지 않느냐!” 이것은 주문왕이 사후에 “문”으로 추종된 까닭으로 그의 덕행이 순순하여 한시도 쉼이 없다.

Advertisements
아직 덧글이 없습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