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로 건너뛰기
광고

중용中庸 제28장

공자가 말했다. “어리석은 자들은 고집스럽게 자신의 주장만 하고 남의 의견을 듣지 않는다. 비천한 자들은 독단적으로 전횡하는것을 좋아한다. 지금 이 시대에 생활하면서 고대의 예의제도로 돌아가자고 집요하게 주장한다. 이러한 사람들은 반드시 그에게 멸망의 화가 내릴것이다.”

만약 천자의 지위에 있지않다면 예악을 정의할 권한이 없으며, 법도를 만들 권한도 없으며, 문자를 정할 권한도 없다. 현재 세상의 수레들의 궤도는 표준으로 모두 같으며, 글을 적는 문자도 서로 같으며, 윤리도덕의 준칙도 모두 같다. 천자의 지위에 있으면서 만약 성인의 인품과 덕성이 없으면 감히 예禮를 제정하거나 악樂을 만들수가 없다. 성인의 인품과 덕성이 있어도 만약 천자의 지위가 없다면 역시 예禮를 제정하거나 악樂을 만들수가 없다.

공자가 말했다. “나는 하나라의 예악제도에 대해 말할수 있으나 그 하나라를 이은 후예인 기나라의 어디를 충분히 검증해봐도 나는 찾을수가 없다. 나는 은나라의 예악제도를 배웠지만 은나라의 후예인 송나라 어디를 고증해봐도 조금이라도 보존되어 있지 않다. 나는 주나라의 예악제도를 배웠는데 지금 우리사회에서 실행중인것을 안다. 그래서 나는 주나라의 예악제도를 따르고 지키자고 주장하는 것이다.”

광고
아직 덧글이 없습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