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로 건너뛰기
광고

도연명의 음주飮酒

동진시대의 대시인 도연명의 음주飮酒라는 시입니다. 오늘 갑자기 이 시가 생각나네요. 인터넷으로 찾아서 올립니다. 인터넷 몇몇군데는 시 순서를 어긋나게 배열해 놓았더군요. 바로잡았습니다.

結廬在人境(결려재인경) , 而無車馬喧(이무거마훤)

問君何能爾(문군하능이) , 心遠地自偏(심원지자편)

採菊東籬下(채국동리하) , 悠然見南山(유연견남산)

山氣日夕佳(산기일석가) , 飛鳥相與還(비조상여환)

此中有眞意(차중유진의) , 欲辨已忘言(욕변이망언)

초가를 지어 마을에 살고 있으니 수레의 시끄러움도 없네

묻노니 그대는 어찌해 그럴 수 있는가 마음이 머니 땅이 절로 외지구나

동쪽 울타리 아래에서 국화를 따서 고요히 남산을 바라보네

산의 기운 저녁이라 아름다운데 나르는 새들도 서로 짝지어 돌아가네

이런 속에 참된 뜻 들어 있으니 말로 표현하고자 해도 이미 말을 잊었네

광고
아직 덧글이 없습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