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로 건너뛰기

대학大學 전문 제2장 ‘신민’을 해석하다

상나라의 탕왕이 목욕할때 사용하는 구리로 만든 욕조위쪽에는 다음과 같은 구절이 새겨져 있다. “만약 하루동안에 능히 자신의 더러움을 씻어 새롭게 바꾸고, 매일 이렇게 깨끗하게 씻어서 매일 새로운 면모를 보이고, 또한 항구함으로 순간의 끊어짐도 없게해야 한다. 하루 또 하루 지날수록 더욱 깨끗하게 씻어 영원히 새로운 면모를 드러내야 한다.”

《상서 강고》편에서 말했다. “나라의 군주는 백성을 인도하여 진작시킴으로 악을 제거하고 선을 쫒아 스스로를 새롭게 만든다”

《시경 대아 문왕》편에서 말했다. “주왕조는 비록 오래된 제후국이나 부여받은 천명을 끊임없이 스스로 새롭게 한다”

그래서 통치자는 어느 때 어느 곳을 막론하고 백성을 인도해서 백성 스스로 새롭게 하도록 모든 노력을 다 쏟아야 한다. 그리하면 “지선”의 최고경계에 도달할 수 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