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로 건너뛰기

대학大學 전문 제4장 ‘본말’을 해석하다

공자가 말했다. “소송안건에 대해 듣고 판단 하는 것에는 나와 다른 사람 간에 무슨 구별이 있겠는가. 나는 사람이 스스로 깨달아서 예의를 지켜 다시는 서로간에 소송으로 공격하는 일이 없게 하겠다. 이것이 나의 이상중의 최종목표이다” 본래 이치에 닿지 않아서 실정을 모르는 나쁜 사람으로 하여 감히 조작된 거짓말을 못하게 하려 함이다. 이것은 평소에 교화를 시행하여 백성의 마음을 두려워하게 하고 따르게 하는 효과가 있다. 이러한 것으로서 가히 일러 근본의 도리를 인식한다고 하는 것이다.

*소송건에 대한 공자의 말은 《논어 안연》편에 나온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