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로 건너뛰기

대학大學 전문 제5장 ‘격물,치지’를 해석하다

이것을 일러 근본을 아는 것이라고 한다. 이것으로 정점에 도달한 것을 알 수 있다.

주자는 이렇게 생각했다. : 위의 전문 제5장은 대개 ‘격물’과 ‘치지’의 뜻을 밝힌것이나 지금은 전하지 않는다. 이러므로 나는 스스로 정자의 관점을 채용하여 다음과 같이 보충한다.

경문에서 말한 ‘명확한 인식을 하는 방법은 사물의 도리를 배우고 연구하는데 있다’는 말의 의미는 우리가 명확한 인식에 도달하고자 한다면 바깥의 사물과 접촉하면서 모든 힘을 다해 그것의 규율을 탐구해야 한다. 일반적으로 사람의 마음은 영민한 특징을 가지고 있어서 사람이라면 누구나 사물을 인식하는 능력이 있다. 우주에 있는 모든 사물에는 반드시 일정한 규율이 있다. 사람이 사물이 가지고 있는 규율을 철저하고 분명하게 규명하지 않으면 사람의 인식수준으로는 완전하게 알 도리가 없다. 이러므로 대학에서 교육을 시작할때는 반드시 먼저 우주의 모든 만물에 대해 배우는 것으로 부터 시작 해야한다. 자기가 이전에 인식한 모든 도리를 근거로 해서 그것을 깊게 탐구하는데로 나아가면 인식의 극에까지 도달한다. 이렇게 오랜기간 힘들게 공부하면 마침내 어느날 갑자기 깨닫게 되면서 모든것을 모으고 관통할 수 있게 된다. 이걸로 많은 사물의 형상과 본질, 정미한것과 조악한 것의 도리에 도달하게 된다. 그러므로 자신이 전면적인 본체와 거대한 작용으로서 명백하게 통찰해서 마음이 일목요연해 진다.이것이 사물의 도리를 끝까지 탐색하는 것이며 이것으로 사물의 최고경계를 인식하는 것이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