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로 건너뛰기
광고

대학大學 전문 제9장 ‘제가,치국’을 해석하다

경문에서 자기나라를 잘 다스리고자 하는 사람은 반드시 먼저 자기의 가족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자기 가족을 잘 교육시키지 못하면서 다른 사람을 잘 교육시킬수는 없다. 그래서 군자는 문 밖으로 나가지 않고서도 전국의 백성을 성공적으로 교화시킬 수 있다. 가정에서 부모에게 극진하게 효도함을 구하고 가르침으로 정치에 있어 군주를 잘 보필한다. 가정에서 형과 연장자에게 동생으로서의 도리를 구하고 가르치는 것으로 정치에 있어 연장자를 봉양한다. 가정에서 자녀에게 자애함을 구하고 가르치는 것으로 정치에 있어서 백성을 지도한다.

《시경 강고》편에서 말했다. “백성을 보호하는 것을 갓 태어난 아이를 보호하듯이 하라”  마음속으로 참된 성을 다해 구하고 보호하는 것은 요구에 완전히 부합하지 않고 차이가 많이나 멀지 않은 것이다. 생활중에 아이를 양육하는 것을 본뒤에 시집가는 여인은 없다. (출가 이후에 아이를 잘 키우고 가르치는 것은 완전히 어머니의 사랑이라는 참된 성에 의지하는 것이다.)

자기 집안에서 서로 친하고 인애하는 도로서 행한다면 나라도 서로 친하고 인애하는 풍속이 흥한다. 반대로 사람이 탐욕하고 폭력적이라면 나라의 백성 모두가 봉기해서 윗사람을 범하고 어지러움을 만든다. 사물의 관건이 이렇다.  이것은 (군주의) 한마디 말이 잘못되고, 일을 패하게 만드는 것이다. 한사람이 선을 지향한다면 국가의 모든것이  안정된다.

당요와 우순이 인애의 도를 사용하여 천하를 통솔하자 천하의 백성 모두가 그들의 법을 따랐다. 하걸과 상주가 포악한 정치로 천하를 통솔하자 천하의 백성 모두가 그들의 법을 따랐다.국군이 하달하는 명령이 자기가 바라는 명령과 반대되면 백성은 이러한 명령을 듣지 않는다. 그러므로 군자는 먼저 스스로 미덕을 갖춘후에 다른 사람에게 미덕을 수양할 것을 요구한다. 자기의 악습을 깨끗하게 한뒤에 다른 사람이 악습을 가까이하는 것에 대해 책임을 묻는다. 만약 자신이 용서하는 마음을 감추고 어찌 다른 사람이 용서하는 도를 실행하기를 바랄것인가. 이런일은 일찌기 일어난 적이 없다. 그러므로 나라를 잘 다스리고자 하는 사람은 반드시 먼저 자기의 가족을 바로잡아야 한다

《시경 주남 요요》편에서 말했다. “복숭아 나무가 잘자라 아름답구나, 잎이 무성하구나. 이 여인이 시집감이여, 반드시 모든집안이 화목하리로다” 자기 가족 모두가 화목한뒤에 전국의 백성을 교화할 수 있다.

《시경 소아 요소 》편에서 말했다. “형에게 공경을 다하고, 어린 동생을 사랑하라” 가족내부의 형제간의 화목과 단결이후에 전국의 백성을 교화할 수 있다.

《시경 조풍 시구 》편에서 말했다. “그의 행동거지에 어떠한 잘못도 없는 이후에야 사방 각국 나라의 모범이 되어 다스릴 수 있다.” 그가 아버지, 자녀, 형, 동생의 위치에 처해서 도덕규범에 부합하고 상응해야 모든 가족이 법을 본받아 이룰수 있고 이후에야 백성들을 교화시킬 수 있다.

이상의 모든 설명은 나라를 잘 다스리고자 하는 사람은 반드시 먼저 자기의 가족을 바로잡아야 한다는 도리를 밝힌 것이다.

광고
아직 덧글이 없습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