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로 건너뛰기
Advertisements

차(茶)를 마시며

차(茶)를 마시며

우려먹는 것이 어찌 차(茶)뿐이랴 알고 보면 우리 사는 세상 우리 사는 일이 죄 그러하거니 있는 놈은 있는 놈들끼리 서로 우려먹고 없는 놈은 없는 놈들끼리 서로 우려먹고 배웠다는 놈들은 배웠다는 놈들끼리 우려먹고 못 배운 놈들은 못 배운 놈들끼리 끼리끼리 그렇게 서로 우려먹는 것 이른바 사랑한다는 남녀 간의 일 또한 무어 다름이 있으랴 아아 죽고 못 살던 하룻밤 그녀와의 꿈같은 사랑도 오랜 세월 만나고 헤어지고 사랑하고 미워하고 부르고 달아난 온갖 갈등과 애증의 역사를 함께 우려먹는 것 내 잔에 너의 잎을 띄우고 네 잔에 나의 잎을 띄우고 네 물 네가 붓고 내 물 내가 부어 그렇게 저렇게 서로 우려먹는 것…
-윤주상 (해인사 문수암)

이 시는 이삼년전 시인형님이 “해인”지에 발표한 산문시입니다. 그런데 편집진과의 의사소통에 문제가 생겨 정작 “해인”지에는 산문시 형태가 아닌걸로 발표되고 말았습니다.

그런데 이 시를 본 사람들중에서 시인의 허락없이 무단으로 자신의 불로그에 이 시를 올리고 그것이 퍼지면서 원래의 의도와는 많이 벗어나 버렸습니다.

시인형님의 허락을 받아 원래의 형태인 산문시로 복원해서 올리고 잘못된 글자도 교정했습니다. 이글을 읽고 잘못 인용한 글들은 교정이 되었으면 합니다.

Advertisements
1개의 댓글 댓글 게시

트랙백 및 핑백

  1. 茶를 마시며 | 正中龍德

답글 남기기

댓글을 게시하려면 다음의 방법 중 하나를 사용하여 로그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w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