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로 건너뛰기
Advertisements

'침객'중에서

그렇다 침과 뜸과 약이란 그 본질에 있어서 하나의 도구에 불과 하니라. 본래 침이 치료하고 뜸이 치료하는 것이 아니지 않느냐? 사람은 다 한 생각으로 인해 병들고 한 생각으로 인해 병이 낫느니라. 그래서 그 하나를 깨달으면 생로병사의 고통이 다 없어지니 그것을 일러 일체유심조라 한 것이다. 침객 1권 ‘천명’ P351중에서

Advertisements
아직 덧글이 없습니다.

답글 남기기

댓글을 게시하려면 다음의 방법 중 하나를 사용하여 로그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w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