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로 건너뛰기

제2장 위정(爲政)

공자가 말했다. “덕으로 정치하는 것은 마치 정치가 북극성처럼 제위치에 머물면 뭇별들이 그 주위를 도는것과 같다.”

공자가 말했다. “‘시경’삼백편을 한구절로 그것을 개괄하자면 ‘생각에 사악함이 없다'(思無邪)이다”

공자가 말했다. “정치로 민중을 인도하는 것과 형법으로 민중을 제약한다면 민중은 범죄를 저지르지 않으려고만 애써서 수치심이 없어진다. 도덕으로 민중을 인도하는것은 예교로 민중을 규범하는 것이라 민중이 수치심을 알게된다. 그래서 능히 스스로 깨달아 바른데로 돌아간다.”

공자가 말했다. “나는 십오세에 배움에 뜻을 두었고, 삼십세에 세상에 몸을 세웠으며, 사십세에 세상사에 대해 의혹을 가지지 않았고, 오십세에 무엇이 천명인지를 알았고, 육십세에 모든것을 듣기만 해도 그 깊고 밝은 뜻을 알았고, 칠십세에는 마음에 욕망을 품어도 모두 규범에 딱 들어 맞았다.”

맹위자가 공자에게 효도에 대해 물었다. 공자가 말했다. “예에 위배되지 않는 것이다.”

 

아직 덧글이 없습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