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장 학이3

공자가 말씀하시길 “교묘하고 꾸미는 말과 거짓이 얼굴에 드러나는 사람은 인덕이 아주 없는 사람이다”

Read More 제1장 학이3

제1장 학이(學而) 2

자하가 말했다. “현자를 공경함을 여자를 좋아하는 마음처럼 바꾸고 부모를 봉양함에 마음을 다하고 군자와 윗사람을 대함에 성명을 다하고, 친구를 사귐에 성신이 있다면 이러한 사람은 배운 경력이 없다고 하더라도 나는 반드시 그의 배움이 족하다고 말할 것이다.”

공자가 말했다. “군자가 만약 무게가 없으면 위엄이 없어서 배워도 견고할 수 없다. 사람이 충성과 믿음을 위주로 하고 자기보다 못한 사람을 사귀지 않아야 한다. 잘못이 있으면 그것을 주저 없이 바로잡아야 한다.”

Read More 제1장 학이(學而) 2

제1장 학이(學而)

공자가 말했다. “배우는 중에 때때로 복습하면 기쁘지 아니한가? 벗이 있어 먼곳으로부터 찾아오니 즐겁지 아니한가? 다른 사람들이 나를 이해하지 못하더라도 내가 화내지 아니하면 군자가 아닌가?

공자가 말했다. “사람이 부모에게 효도하고 형제와 연장자를 경애하면서 윗자리에 있는 사람을 범하는 것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아주 드물다. 군자는 근본을 힘써 행하여서 근본을 확립하여 도를 만들어 낸다. 효제가 인도의 근본이니라!”

Read More 제1장 학이(學而)

페이스북에서 옮겨온 글

지난주에 시간이 좀 나서 목요일마다 열리는 논어토론모임에 참석했습니다. 진즉 알았다면 처음부터 참석하면서 논어번역을 블로그에 올렸을텐데… 지난주에는 논어17편 양화편을 읽었는데 제일 마지막 구절이 다음과 같았습니다.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사십세가 되었는데도 남으로부터 미움을 받는다면 그 인생은 더 이상 기대할게 없는 끝장난 인생이다” 공자시대의 사십이야 사회보건환경상 도달하기 그리 쉬운 나이는 아니겠지만 요즘으로 치면 나이들어 손가락질 받는 인생들을 하도 많이 […]

Read More 페이스북에서 옮겨온 글

대학 번역을 마쳤습니다

지난해 11월 16일에 대학 번역을 해서 블로그에 처음 올렸는데 오늘이 12월 16일이니 대략 13개월이 걸린듯 합니다. 다합쳐야 얼마안되는 분량이지만 이것 저것 생각할 것들이 많아서 시간이 오래 걸렸습니다. 본의아니게 ‘중용’을 번역했고 이어서 ‘대학’을 번역했습니다. 개인적으로 생각할 시간이 많이 주어지면 ‘논어’ ‘맹자’도 번역해 보려고 합니다. 급하게 번역하다 보니 잘못된 부분도 적지 않을듯 합니다. 언제라도 지적해 주시면 바로 […]

Read More 대학 번역을 마쳤습니다

대학大學 전문 제10장 ‘치국,평천하’를 해석하다 2

《국어 초어》에서 “초국에는 보배라고 할 것이 없다. 오직 선하고 덕스러운 사람만이 진정한 보배다”라고 말했다.  구범이 “국외로 도망한 사람을 보배라고 할 수 없다. 인애한 마음으로 가까운 사람들을 대하는 사람이 보배다”라고 말했다. 《상서 진서》에서  ” 충성스럽고 정직한 한 신하가 있는데 아무런 재주도 없지만 그의 마음은 넓고 선량하며  다른 사람에게 관용을 베푼다. 그는 다른 재주가 있는 사람을 볼때 마치 […]

Read More 대학大學 전문 제10장 ‘치국,평천하’를 해석하다 2

대학大學 전문 제10장 ‘치국,평천하’를 해석하다 1

경문에서 천하를 태평하게 하려면 먼저 자기의 국가를 잘 다스려야 한다고 말했다. 윗자리에 있는 사람이 늙은이를 존경하면 민간에서는 효도하는 풍습이 일어나며,  윗자리에 있는 사람이 연장자를 존중하면 민간에서는 연장자를 공경하는 풍습이 일어나며, 윗자리에 있는 사람이 고아들을 보살피면 백성들은 이러한 뜻을 따라 공덕을 배반하지 않을것이다. 그러므로 군자는 사람간의 협조와 평형을 이루는 것을 재는 자의 도라고 하는 것이다. 윗자리에 있는 […]

Read More 대학大學 전문 제10장 ‘치국,평천하’를 해석하다 1

대학大學 전문 제9장 ‘제가,치국’을 해석하다

경문에서 자기나라를 잘 다스리고자 하는 사람은 반드시 먼저 자기의 가족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자기 가족을 잘 교육시키지 못하면서 다른 사람을 잘 교육시킬수는 없다. 그래서 군자는 문 밖으로 나가지 않고서도 전국의 백성을 성공적으로 교화시킬 수 있다. 가정에서 부모에게 극진하게 효도함을 구하고 가르침으로 정치에 있어 군주를 잘 보필한다. 가정에서 형과 연장자에게 동생으로서의 도리를 구하고 가르치는 것으로 정치에 있어 […]

Read More 대학大學 전문 제9장 ‘제가,치국’을 해석하다

대학大學 전문 제8장 ‘수신,제가’를 해석하다

경문에서 자기 가족과 가정을 바로잡고자 하는 사람은 반드시 먼저 자신의 인품과 덕성을 수양해야한다고 말했다. 보통의 사람은 자기와 친분이 있거나 사랑하는 사람에 대하여 친근함과 사랑함이 지나쳐서 편애하는 마음을 숨길 수가 없다. 자기가 무시하거나 싫어하는 사람에 대해 무시함과 싫어함이 지나쳐서  싫어하는 마음을 숨길 수가 없다. 자기가 두려워하고 공경하는 사람에 대해서는 두려움과 공경함이 지나쳐서 공경하는 마음을 숨길 수가 없다. 자기가 […]

Read More 대학大學 전문 제8장 ‘수신,제가’를 해석하다

대학大學 전문 제7장 ‘정심,수신’을 해석하다

경문에서 자신의 인품과 덕성을 수양하려면 먼저 마음과 생각이 단정한 후에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것은 만약 마음 속에 분노하는 일이 있다면 마음의 상태가 단정할 수 없고, 만약 마음 속에 두려운 일이 있다면 마음의 상태가 단정할 수 없고, 만약 마음속에 사랑하는 일이 있다면 마음의 상태가 단정할 수 없고, 만약 마음 속에 걱정하는 일이 있다면 마음의 상태가 […]

Read More 대학大學 전문 제7장 ‘정심,수신’을 해석하다

대학大學 전문 제6장 ‘성의’를 해석하다

경문에서 말한 참된 성에 대한 생각이라는 것은 자기자신을 속이지 않는 것이다. 이것은 나쁜 사물을 증오하여 마땅히 그것의 고약한 냄새를 싫어하는 것이며, 좋고 아름다운 사물을 좋아하여 마땅히 아름다운 용모를 기쁘게 사랑하는 것과 같다. 만약 이와같이 자기의 마음을 싫어하는 것은 싫어하는 것으로, 좋아하는 것은 좋아하는 것으로 능히 드러낼 수 있다면 이것을 일러 스스로 만족하는 것이고 마음이 안정되어 […]

Read More 대학大學 전문 제6장 ‘성의’를 해석하다

대학大學 전문 제5장 ‘격물,치지’를 해석하다

이것을 일러 근본을 아는 것이라고 한다. 이것으로 정점에 도달한 것을 알 수 있다. 주자는 이렇게 생각했다. : 위의 전문 제5장은 대개 ‘격물’과 ‘치지’의 뜻을 밝힌것이나 지금은 전하지 않는다. 이러므로 나는 스스로 정자의 관점을 채용하여 다음과 같이 보충한다. 경문에서 말한 ‘명확한 인식을 하는 방법은 사물의 도리를 배우고 연구하는데 있다’는 말의 의미는 우리가 명확한 인식에 도달하고자 한다면 […]

Read More 대학大學 전문 제5장 ‘격물,치지’를 해석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