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로 건너뛰기

‘중용中庸’ 카테고리의 글

중용中庸 제33장

《시경 위풍 석인》편에서 말했다. “안에는 아름다운 옷을 입고, 밖에는 보통의 겉옷을 입는다.” 이것은 아름다운 옷의 색과 무늬가 눈에 띄게 드러나는 것을 싫어하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군자가 받들어 행하는 큰 도는 밖으로는 크게 드러나지 않는것처럼 보여도 매일매일 분명하게 밖으로 드러난다. 그러나 소인이 연연해 하는 작은 도는 비록 밖으로는 멋있게 보여도 매일매일 조금씩 없어지고 망해간다. 군자가 받들어 행하는 대도는 자연스럽고 담담해서 사람들이 싫어함이 없으며, 형식도 간단해서 문채를 안에 감추고 있으며, 온아하고 순리에 맞아 조리가 있다. 먼것은 가까운곳으로부터 시작한다는 도리를 깨닫고, 다른 사람을 교화시키기 위해서는 반드시 자기 자신의 도리로 부터 시작됨을 알고, 작고 감추인것이 밝은 결과의 도리임을 깨닫는다. 이러한 것들로 성인의 도덕 경계에 들어갈 수 있다.

《시경 소아 정월》편에서 말했다. “물속의 고기들이 비록 깊은곳에 몸을 감춰도 명확하게 드러나 보인다.” 그러므로 군자는 항상 스스로 반성하여 부끄러움이 없으며 마음에 불만족이 없다. 군자는 일반인이 따라잡을 수 없는 곳에 있어도, 다른 사람이 볼 수 없는 곳에 있을때에 자기에게서 더 엄격함을 추구한다. 《시경 대아 억》편에서 말했다. “홀로 방에 거하는 때에 마음을 밝게하여 집안의 어두운 곳의 신명에게 부끄럽지 않아야 한다” 그래서 군자는 행동하지 않을 때라도 일을 함에 공경하는 마음을 한시라도 잊어버림이 없다. 말을 하지 않을때라도 사람에게 성과 믿음을 다하는 마음으로 섬긴다.

《시경 상송 열조》편에서 말했다. “묵묵하게 말없이 고하고, 신명을 감동시키고, 당시의 사람들은 엄숙하고 조용하여 다툼이 없었다.” 이러므로 군자는 상을 주지않아도 백성들이 자연스럽게 장려한다. 화내지 않아도 백성들이 자연스럽게 형틀도구만 보아도 경외한다. 《시경 주송 열문》편에서 말했다. “그 아름다운 덕성을 높이니 제후백관이 자연스럽게 모두 본받는다” 그러므로 군자는 공경함을 두텁게 하면 천하국가는 자연스럽게 태평할 것이다.

《시경 대아 황의》편에서 말했다. “나는 너의 빛나는 덕행을 마음속에 품으며 그래서 네가 큰 구령소리와 엄격한 기세없이 백성을 다스린다.” 공자가 이를 평하여 논했다. “구호와 기세를 사용해서 백성을 교화하는 것은 아주 지엽말단적인 일에 불과할뿐이다.” 《시경 대아 증민》편에서 말했다. “덕행으로 백성을 감화시키는것이 가볍기가 마치 털오라기와 같다.” 사실 털오라기는 가볍지만 그 모양으로 이렇게 비유할 수 있다. 《시경 대아 문왕》편에서 말했다. “위로 하늘이 만물을 낳고 생장 변화시켜 키우지만 아무런 소리도 아무런 냄새도 없다.” 이것이야 말로 참된 최고의 경계에 도달한 것이로다!

이걸로 중용1장부터 33장까지 번역을 마칩니다.

중용中庸 제1장

자연이 인간에게 선천적으로 부여한 것을 ‘성’性이라하고, 본성에 의지해서 나온 자연스런 규율을 따라 행동하는 것을 ‘도’道라하고, 도를 닦아서 모든 사람에게 널리 확대하는 것을 ‘교’敎라고 한다.

도道라고 하는것은 한순간이라도 떨어져 있을수 없다. 만약 떨어질 수 있다면 그것은 도가 아니다. 이러므로 도덕이 고상한 군자(즉 성인)는 사람이 보지 않을때에도 삼가하여 점검하며, 사람들이 들을수 없는 곳에서도 나태하지 않을까 마음으로 두려워 한다.

사람들이 관찰하기 어려운 장소에 있을때 오히려 더 쉽게 본색이 드러나며, 조그만 일에서 진정성이 더 잘 드러난다. 그러므로 도덕이 고상한 군자는 홀로 거하는 때에 삼가고 근신함에 더 신경을 쏟는다.

기쁨, 분노, 비애, 즐거움과 같은 각종 감정들이 아직 밖으로 드러나지 않은것을 ‘중’이라하고, 밖으로 드러났으나 지나치거나 모자람이 없어 자연의 이치에 부합하는것을 ‘화’라고 한다. ‘중’이라고 하는 것은 세상의 모든 도리의 최대근본이고, ‘화’라고 하는 것은 세상의 모든 사물의 보편적 규율이다. ‘중화’의 경계에 도달할 수 있다면 천지는 그 위치에 맞게 운행하며 쉬지 않을것이고, 만물은 그 본성에 맞게 성장발육할 것이다.

-=-=-=-=-=-=-=-=-=-=-=-=-=-=-=-=-=-=-=-=-=-=-=-=-=-

최근에 교육방송(ebs)에서 월,화요일에 방송하는 도올 김용옥 선생의 ‘중용, 인간의 맛’ 강의를 즐겨보고 있습니다. 그런데 도올선생이 번역한 중용내용이 그리 썩 쉽게 마음에 와 닿지 않아 “중용”자체가 그리 긴 텍스트가 아니라 시간날때 마다 조금씩 번역해 볼까 생각중입니다. 잘못된 번역이나 더 좋은 번역이 있으시면 제안해 주시면 반영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