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용中庸 제13장

공자가 말했다. “중용의 도는 사람으로부터 멀어질 수 없다. 만약 사람이 도를 닦음에 아무리 현묘하고 깊은 단계에 가더라도 도가 사람에게서 멀어진다면 중용의 도를 닦는다고 말할 수 없다. 《시경 빈풍 벌가》편에서 말했다. “나무를 베어 도끼자루를 만들자. 나무를 베어 도끼자루를 만들자. 그 방법이 바로 눈앞에 있다.” 손에 도끼를 들고 나무를 베어 도끼자루를 만들고, 손에 도끼자루를 들고도 눈에 잘 […]

Read More 중용中庸 제13장

중용中庸 제12장

군자는 중용의 도를 지키는데 그 쓰임이 넓고 크고, 무궁무진하다. 그래서 그 본체는 정밀하고 은밀해서 존재하지 않는 곳이 없다. 얇게 드러난 것으로 말하면 우매한 보통의 사람이라도 어느정도 중용의 도에 대한 내용을 알 수 있다. 중용의 도가 깊고 심오해서 그 정밀하고 묘한 도리에 있어서는 큰 지혜를 가진 성인이라도 깨닫지 못하는 부분이 있다. 얇고 가까운것으로 말하면 보통의 사람이라도 […]

Read More 중용中庸 제12장

중용中庸 제11장

공자가 말했다. “어떤 사람들은 은밀하고 편벽해서 바르지 못한 도를 가르친다. 이러한 것은 괴상하고 이상한 것들로 비록 후세에 그들의 행위와 학술을 말하고 기술하는 사람이 있을지라도 나는 절대로 이와같은 것을 할 수가 없다. 도덕을 추구하는 군자는 당연히 바른 도를 따라 행하지만, 어떤 사람들은 반도 못 따라가서 포기하지만 나는 절대로 중도에 멈출 수가 없다. 진정한 덕을 가진 군자는 […]

Read More 중용中庸 제11장

중용中庸 제10장

자로가 강함이란 어떤것이냐고 물었다. 공자가 말했다. “자로야 네가 묻는 것이 남방인의 강함을 묻는것이냐, 북방인의 강함을 묻는것이냐? 아니면 네 스스로가 강함에 대해 배우고 싶은 것이냐? 넓고 부드러운 도리로 다른사람을 가르치고, 난폭하고 무도한 사람에게 보복하지 않는것은 남방인의 강함이다. 군자는 당연히 이러한 소질을 갖추어야 할것이다. 잠을 자려고 누울때는 병기를 머리맡에 두고, 갑옷은 침대옆에 두어서 전장에서 죽어도 회한이 없는것은 […]

Read More 중용中庸 제10장

중용中庸 제9장

공자가 말했다.”천하와 국가는 고르게 다스릴 수 있다. 작위와 봉록도 받지않고 사양할 수 있다. 예리한 칼날위로도 걸어서 지나갈 수 있다. 중용의 준칙에 부합하는것은 아주 어렵다.”

Read More 중용中庸 제9장

중용中庸 제8장

공자가 말했다. “안회의 사람됨이 중용의 도를 택한뒤 하나라도 유익한 도리를 깨달으면 마음속에 새기고 진정을 다해 믿고 따랐다. 그래서 영원히 잃어버리지 않았다.”

Read More 중용中庸 제8장

중용中庸 제7장

공자가 말했다. “사람들은 모두 자기가 지혜로운줄 안다. 그러나 이익과 욕심앞에서는 마치 쳐놓은 그물에 잡히거나 사람이 파놓은 함정에 빠져서 헤쳐나올줄 모르는 동물과 다름이 없다. 사람들은 모두 자기가 지혜로운줄 안다. 그러나 중용의 도덕준칙을 선택하고서 한달이라는 짧은 시간동안만이라도 그것을 연속해서 유지하지를 못한다.”

Read More 중용中庸 제7장

중용中庸 제6장

공자가 말했다. “우순(순임금)은 큰지혜를 가진 총명한 사람이다. 순은 다른 사람에게 가름침을 청하는 것을 좋아했고, 평범한 말들을 분석하고 살펴보기를 좋아했다. 다른 사람의 단점은 감추어 주고, 사람들의 선행은 크게 드러내 주었다. ‘지나침’과 ‘미치지못함’의 양극단을 잘 알았기에 백성을 다스리는데 극단을 멀리하고 가장 합리적인 방법을 취하였다. 이것이야말로 순이 순임금이 된 원인이다.”

Read More 중용中庸 제6장

중용中庸 제4장

공자가 말했다. “중용의 도가 세상에 행해지지 않는구나. 나는 그원인을 아노라. 총명한 사람은 일을 함에 자주 그가 정한 표준을 넘어서고, 우매한 사람은 일을 함에 그가 세운 표준에 미치지 못한다. 중용의 도가 세상을 밝히지 못하는구나. 나는 그 원인을 아노라. 현명한 사람은 자주 그가 세운 표준을 넘어서고, 현명하지 못한 사람은 그가 세운 표준에 미치지 못한다. 이것은 마치 사람이 […]

Read More 중용中庸 제4장

중용中庸 제3장

공자가 말했다. “중용의 도는 가히 최고의 도덕표준이로다! 오래전에는 중용에 능한 사람이 많았는데 지금은 능한 사람을 찾을수가 없어 아쉽구나. “

Read More 중용中庸 제3장

중용中庸 제2장

공자가 말했다. “군자는 언행이 모두 중용의 준칙에 부합하지만 소인의 말과 행동은 중용의 준칙에 위배된다. 군자의 언행은 모두 중용의 도에 부합해서 언제 어떠한  환경에 처하더라도 사리에 맞는 가장 좋은 상태를 유지한다. 소인의 말과 행동은 중용의 도에 위배되어 어떠한 꺼리낌이나 두려워하는 마음이 없어서 자의적으로 행동한다. “

Read More 중용中庸 제2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