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로 건너뛰기
Advertisements

‘차(茶)이야기’ 카테고리의 글

요즘 주로 마시는 보이차

최근에 주로 마시는 보이차는 세종류입니다. 첫째는 창태호입니다.

CAM00409

두번째는 곤지암에 계신 선배님이 주신 빵웨이보이차입니다.

세번째는 해만차창에서 나온 노동지 산차입니다.

Advertisements

차마시러 곤지암에 여러번 다녀 왔습니다

지난달 초부터 곤지암에 차마시러 여러번 다녀왔습니다. 베이징에서 차관을 하시던 선배님이 한국으로 귀국하셔서 광주 곤지암에 자리잡으시고 차를 마시러 오라고 하셔서 차를 좋아하는 사람들과 여러번 다녀오고 또 하룻밤 그곳에서 머물기도 했습니다.

IMG_20140107_124804

차마시기 좋게 공간이 꾸며져 있습니다. 차 마시는데 저정도의 호사는 누려야 하는게 아닌가 싶습니다.

CAM00404

아침에 근처를 산보하면서 천(이름은 기억이 나질 않네요)을 한장 찍었습니다. 가능하면 한달에 두서너번은 곤지암에 가서 보이차를 마시고 오려고 생각중인데 실천이 될지 모르겠습니다.

한방차 재료로 한약을 지어먹어도 될듯 하네요

동네 이마트에 가보았더니 한방차 재료가 다양하게 판매되고 있네요. 제품상태가 믿을만 하다면 저걸로 한약을 지어먹어도 괜찮겠다는 생각을 해보았습니다.

구색을 맞추기가 쉽지는 않겠지만 대추차, 생강차 이런 하나의 차보다는 여러가지를 혼합한 차가 더 효과가 좋을듯 합니다. 앞으로 저걸 활용하는 방법도 좀 고민해 봐야겠습니다.

내비에서 차를 분리해서 먹어볼까 궁리중입니다

IMG 0653베이징에 살 때 한국분으로 중국여성과 결혼해서 보이차 장사를 하시는 분 가게에 갔던 적이 있습니다. 이때 그분께서 1950년대에 나온 이무 동경호를 보여주셔서 굉장히 신기해 했더니 이걸 좀 떼서 차맛을 보여주신적이 있습니다.

이 보이차 하나가 한국돈으로 오천만원에 육박하는 차라서 제 돈으로 사서 먹을 기회는 없을것 같아서 낼름 잘 받아 마셨습니다. 그리고 기념으로 내비를 떼서 저에게 주셨지요.
IMG 0654

내비에 붙어있는 차들을 떼어내서 우려먹을까 생각중입니다. 좀 궁상맞지만 원래의 차 가격을 생각하면….

이른 아침과 공복에 차를 마시지 마십시오

차는 풍부한 영양성분과 약효성분이 함유되어 있는 건강음료입니다. 갈증과 목마름을 해소하고, 정신을 일깨워주고 생각을 깊게할 수 있게 도와주고, 우리몸의 지방을 줄이고, 마음을 맑게하고 눈을 밝게하고, 소염해독, 장수등 그 효능은 넓습니다.

과학적으로 차를 마시면 우리건강에 아주 좋습니다. 만약 그렇지 않다면 우리건강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치게 됩니다.

이른 아침 공복에는 차를 마시지 마십시오. 차엽에는 카페인등의 함유되어 있는데 공복에 차를 마실 경우 이런 카페인이 장에서 과다하게 흡수됩니다. 과다하게 흡수되면 가슴이 두근거리거나 머리가 어지럽거나 손발이 무력한 현상등이 나타납니다. 특히 자주 차를 마시지 않는 사람이 이른 아침에 공복에 진한차를 마시면 이런 현상이 나타납니다. 만약 이런 현상이 발생하면 단 과일이나 꿀물등을 마시면 호전됩니다.

위,십이지장궤양이 있는 중노년 역시 이른 아침 공복에 차를 마시는 것은 좋지 않습니다. 차에 들어있는 탄닌이 위장점막을 자극해서 병을 더 악화시키거나 소화불량이나 변비를 유발할 수도 있습니다.

찻잎에는 불소가 함유되어 있어 공복에 차를 마시면 불소가 과다하게 흡수되어 장질환을 유발하거나 근육의 탄성을 약화시키거나 신장이 치아를 손상시키고 뼈에도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칩니다.

전차 1그램에는 0.25그램의 불소가 우러납니다. 일반 찻잎의 경우는 1그램당 0.06그램의 불소가 우러납니다.

매일 3~10그램의 찻잎을 우려내면 우리몸속의 불소량은 정상치를 넘어서지 않습니다. 오랫동안 이른 아침 공복에 차를 마시게되면 만성 불소 중독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여성들은 차를 적게 묽게 마셔야 합니다

농도가 진한 차는 여성들의 철결핍성 빈혈을 유발합니다. 여성들의 경우 생리가 종종 일찍 오거나 생리혈이 100미리가 넘거나 적게는 10~20미리밖에 안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여성의 생리혈에는 음식으로만 보충되는 각종단백질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농도가 진한 차는 장내 점막이 철성분을 흡수하는 것을 방해합니다. 그래서 여성들의 철결핍성 빈혈을 일으킵니다.

사람은 하루에 차를 얼마큼 마셔야 할까?

차는 대중화 된 음료입니다. 사람은 하루에 차를 얼마큼 마시는게 좋을까요? 이것은 각 개인의 차를 마시는 습관, 연령, 건강상황, 생활환경, 풍속등과 관련이 있습니다.

건강한 성인이라면 하루에 차 6~10그램을 2~3차에 나눠 차를 마시면 됩니다. 티벳과 같은 높은 고원에 사는 사람의 경우는 하루에 20~30그램의 전차를 마시는 것도 정상적입니다. 노동량이나 몸의 에너지 소모가 많거나 식사량이 많은 사람, 특별히 고온환경이나 유독물질을 접하는 기회가 많은 사람의 경우는 하루에 20그램 정도의 차를 마시는 것이 정상적입니다.

기름진 식사를 즐겨하거나 술,담배를 즐겨하시는 분들은 자기몸에 맞게 적절하게 차잎량을 늘려서 드시면 됩니다. 임산부나 아동은 차의 량을 반드시 일반인보다 줄여서 마셔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