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로 건너뛰기
광고

‘공자’ 태그가 지정된 글

중용中庸 제15장

군자가 구하는 중용의 도는 얇은데서 시작해서 깊은곳으로 들어간다. 먼곳에 있는 일을 행할때는  반드시 가까운 일에서부터 출발하고, 높은산을 오를 때는 반드시 낮은 곳에서부터 오르기를 시작한다.

《시경 소아 상체》편에서 말했다. “너와 처 자식의 관계가 원만한것은 비파와 거문고를 잘 타서 악곡이 화합하는것과 같다.  형제지간에 우애가 돈독하고, 화목하고 안락함이 두텁다. 너의 가정이 화합하고 원만하면 너의 처와 자식이 모두 기뻐한다.” 공자는 이 시를 평가해서 말했다. “(한가정이 이와 같다면) 부모가 마음이 편안할 것이다!”

광고

중용中庸 제14장

중용의 도를 구하는 군자는 평소의 위치에서 자신의 일을 할 때 편안하고 자기 본분 이외의 명리는 쫓지 않는다. 부귀한 위치에 처해서는 응당 부귀에 맞춰 일을 하고, 가난한 위치에 처해서는 응당 가난에 맞춰 일을 하고, 주변의 낙후된 나라에 처해서는 그 나라에 맞춰 일을 하고, 어려운 환경에 처해서는 어려운 환경에 맞춰 일을 처리한다. 군자는 어떤 경지에 처하더라도 스스로 즐거워 하고 자연스럽게 일을 처리한다.

군자는 윗자리에 있을때는 아랫사람을  업신여기지 않으며, 아랫자리에 있을때는 윗사람에게 아부하지 않는다. 자신의 행위를 단정히 하여 다른 사람에게 구하지 않으니 원한의 마음을 가질 수가 없다. 그래서 군자는 평안한 땅에 거하면서 자신의 본분을 지켜서 시간을 기다린다. 소인은 본분에 맞지않는 것들을 얻으려고 모험을 마다하지 않는다.

공자가 말했다. “활을 쏘는 도리가 군자가 도를 행하는 것과 아주 비슷하다. 만약 화살이 과녁 중심에 적중하지 않는다면 그 원인을 다른곳에서 찾을것이 아니라 돌이켜 내 자신에게서 그 원인을 찾아야 한다.”

중용中庸 제13장

공자가 말했다. “중용의 도는 사람으로부터 멀어질 수 없다. 만약 사람이 도를 닦음에 아무리 현묘하고 깊은 단계에 가더라도 도가 사람에게서 멀어진다면 중용의 도를 닦는다고 말할 수 없다. 《시경 빈풍 벌가》편에서 말했다. “나무를 베어 도끼자루를 만들자. 나무를 베어 도끼자루를 만들자. 그 방법이 바로 눈앞에 있다.” 손에 도끼를 들고 나무를 베어 도끼자루를 만들고, 손에 도끼자루를 들고도 눈에 잘 보이지 않는다면서 도끼자루 만드는 방법이 이처럼 멀고 떨어져 있다고 한다. 그래서 군자는 모두가 공유하는 도로써 사람을 다스리고 만약 다른 사람에게 잘못이 있으면 그것을 바르게 고친다. 충과 서에 능하게 되면 중용의 도로부터 그리멀지 않게된다. 무릇 자기에게 베풀고 싶지않은 것을 다른 사람에게 베풀어서는 안된다.

“중용의 도를 추구하는 군자가 마땅히 해야할 것이 네가지가 있다. 아쉽게도 나 공구는 아직 그 네가지중에서 한가지도 능하지 못하다.  나는 자녀에게 효도를 요구하는 도리로 부모를 봉양하지 못했다. 나는 신하에게 충성을 다할것을 요구하는 도리로 군주를 받들지 못했다. 나는 동생에게 공경하는 것을 요구하는 도리로 형들을 공경하지 못했다. 나는 친구들이 나에게 기대하는 도리로 먼저 친구들을 대하지 못했다. 나는 단지 평상의 덕으로 행하기에 진력을 다하였다. 평상의 말로써 조심하고 삼가했다. 행하는 바가 항상 부족해서 아무리 노력해도 감히 더할 수가 없다. 그 말하는 바가 항상 능치못해서 말로써 다할 수가 없다. 말할 때 실행을 할 수 있는지 없는지를 항상 생각한다. 행동할 때에는 그 행동이 말과 부합하는지를 항상 생각한다.

중용中庸 제11장

공자가 말했다. “어떤 사람들은 은밀하고 편벽해서 바르지 못한 도를 가르친다. 이러한 것은 괴상하고 이상한 것들로 비록 후세에 그들의 행위와 학술을 말하고 기술하는 사람이 있을지라도 나는 절대로 이와같은 것을 할 수가 없다. 도덕을 추구하는 군자는 당연히 바른 도를 따라 행하지만, 어떤 사람들은 반도 못 따라가서 포기하지만 나는 절대로 중도에 멈출 수가 없다. 진정한 덕을 가진 군자는 모든 일을 중용의 도리에 따라 행하므로 부득이하게 세상을 피해 자신을 드러내지 않을때도 있지만 사는동안 사람들로부터 이해 받거나 쓰임을 당하기를 바라지 않는다. 그래서 절대로 회한이 없다. 이것은 성인만이 가능한 일이다.”

중용中庸 제10장

자로가 강함이란 어떤것이냐고 물었다. 공자가 말했다. “자로야 네가 묻는 것이 남방인의 강함을 묻는것이냐, 북방인의 강함을 묻는것이냐? 아니면 네 스스로가 강함에 대해 배우고 싶은 것이냐?

넓고 부드러운 도리로 다른사람을 가르치고, 난폭하고 무도한 사람에게 보복하지 않는것은 남방인의 강함이다. 군자는 당연히 이러한 소질을 갖추어야 할것이다.

잠을 자려고 누울때는 병기를 머리맡에 두고, 갑옷은 침대옆에 두어서 전장에서 죽어도 회한이 없는것은 북방인의 강함이다. 강하고 용맹한 자라면 당연히 이런 소질을 갖추어야 한다.

그러므로 군자는 사람들과 교류함에 있어서도 흐름에 휩쓸리지 앟고 자신의 원칙과 입장을 잃어버리지 않는다. 이것이 아름답고 위풍당당한 강함이다.

군자는 중용의 도를 지켜서 꼿꼿하게 서서 어떤쪽으로도 기울어지지 않는다. 이것이 아름답고 위풍당당한 강함이다.

국가의 정치가 깨끗하게 집행될때에도 자신이 궁색했을때의 절개를 잃어 버리지 않는다. 이것이 아름답고 위풍당당한 강함이다.

국가정치가 암울할때 사회가 혼란한시기에 처했을때도 죽기까지 자신의 도덕지조를 바꾸지 않는다. 이것이 아름답고 위풍당당한 강함이다.

중용中庸 제9장

공자가 말했다.”천하와 국가는 고르게 다스릴 수 있다. 작위와 봉록도 받지않고 사양할 수 있다. 예리한 칼날위로도 걸어서 지나갈 수 있다. 중용의 준칙에 부합하는것은 아주 어렵다.”

중용中庸 제8장

공자가 말했다. “안회의 사람됨이 중용의 도를 택한뒤 하나라도 유익한 도리를 깨달으면 마음속에 새기고 진정을 다해 믿고 따랐다. 그래서 영원히 잃어버리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