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로 건너뛰기
광고

‘군자’ 태그가 지정된 글

중용中庸 제33장

《시경 위풍 석인》편에서 말했다. “안에는 아름다운 옷을 입고, 밖에는 보통의 겉옷을 입는다.” 이것은 아름다운 옷의 색과 무늬가 눈에 띄게 드러나는 것을 싫어하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군자가 받들어 행하는 큰 도는 밖으로는 크게 드러나지 않는것처럼 보여도 매일매일 분명하게 밖으로 드러난다. 그러나 소인이 연연해 하는 작은 도는 비록 밖으로는 멋있게 보여도 매일매일 조금씩 없어지고 망해간다. 군자가 받들어 행하는 대도는 자연스럽고 담담해서 사람들이 싫어함이 없으며, 형식도 간단해서 문채를 안에 감추고 있으며, 온아하고 순리에 맞아 조리가 있다. 먼것은 가까운곳으로부터 시작한다는 도리를 깨닫고, 다른 사람을 교화시키기 위해서는 반드시 자기 자신의 도리로 부터 시작됨을 알고, 작고 감추인것이 밝은 결과의 도리임을 깨닫는다. 이러한 것들로 성인의 도덕 경계에 들어갈 수 있다.

《시경 소아 정월》편에서 말했다. “물속의 고기들이 비록 깊은곳에 몸을 감춰도 명확하게 드러나 보인다.” 그러므로 군자는 항상 스스로 반성하여 부끄러움이 없으며 마음에 불만족이 없다. 군자는 일반인이 따라잡을 수 없는 곳에 있어도, 다른 사람이 볼 수 없는 곳에 있을때에 자기에게서 더 엄격함을 추구한다. 《시경 대아 억》편에서 말했다. “홀로 방에 거하는 때에 마음을 밝게하여 집안의 어두운 곳의 신명에게 부끄럽지 않아야 한다” 그래서 군자는 행동하지 않을 때라도 일을 함에 공경하는 마음을 한시라도 잊어버림이 없다. 말을 하지 않을때라도 사람에게 성과 믿음을 다하는 마음으로 섬긴다.

《시경 상송 열조》편에서 말했다. “묵묵하게 말없이 고하고, 신명을 감동시키고, 당시의 사람들은 엄숙하고 조용하여 다툼이 없었다.” 이러므로 군자는 상을 주지않아도 백성들이 자연스럽게 장려한다. 화내지 않아도 백성들이 자연스럽게 형틀도구만 보아도 경외한다. 《시경 주송 열문》편에서 말했다. “그 아름다운 덕성을 높이니 제후백관이 자연스럽게 모두 본받는다” 그러므로 군자는 공경함을 두텁게 하면 천하국가는 자연스럽게 태평할 것이다.

《시경 대아 황의》편에서 말했다. “나는 너의 빛나는 덕행을 마음속에 품으며 그래서 네가 큰 구령소리와 엄격한 기세없이 백성을 다스린다.” 공자가 이를 평하여 논했다. “구호와 기세를 사용해서 백성을 교화하는 것은 아주 지엽말단적인 일에 불과할뿐이다.” 《시경 대아 증민》편에서 말했다. “덕행으로 백성을 감화시키는것이 가볍기가 마치 털오라기와 같다.” 사실 털오라기는 가볍지만 그 모양으로 이렇게 비유할 수 있다. 《시경 대아 문왕》편에서 말했다. “위로 하늘이 만물을 낳고 생장 변화시켜 키우지만 아무런 소리도 아무런 냄새도 없다.” 이것이야 말로 참된 최고의 경계에 도달한 것이로다!

이걸로 중용1장부터 33장까지 번역을 마칩니다.

광고

중용中庸 제29장

천하를 다스리는 왕이 되려면 반드시 3가지 중요한 일(예악정의, 법도창제, 문자고정)을 해야 다스림에 과실이 적을것이다! 앞선대의 성왕이 제정한 예의제도가 아름다울지라도 그 연대가 오래되면 이미 검증할 수가 없게된다. 검증할 수가 없으면 사람들이 믿지 않는다. 사람들이 믿지 않으면 백성은 복종하지 않는다. 천자의 자리에 있지않은 성인이 주장하는 예악제도가 아무리 아름답고 좋을지라도 존귀한 지위가 없다. 존귀한 지위가 없으면 사람들이 신임하지 않는다. 사람들이 신임하지 않으면 백성이 복종하지 않는다. 그래서 군자가 천하를 다스리는 도리의 가장 근본은 먼저 자기자신으로 부터 시작하여 백성들이 검증해서 확인하는 것이다. 하,상,주 삼대의 예악제도를 조사하여 어떤 차이나 잘못이 없다면 이를 다시 사용해 하늘과 땅사이에 실시해도 객관규율에 위배됨이 없을것이다. 점을 쳐 물어본것을 귀신과 비교해도 어떠한 의문이 없고 백세대 이후에 성인이 나타나길 기다려도 미혹됨이 없을것이다.

귀신에게 물어 어떠한 의문도 없다면 하늘의 도리를 깨달은 것이다. 백세대이후에 성인이 나타나길 기다려도 미혹됨이 없다면 사람의 도리를 깨달은 것이다. 그러므로 군자의 움직임은 세대와 세대를 이어 천하의 법칙이 되고, 그의 행위는 대대로 세상사람의 규범이 되고, 그가 말하는 것은 세세토록 세상사람의 준칙이 된다. 그로부터 멀리있는 사람은 존경하는 마음을 가지며, 가까운 사람은 한오라기의 싫어함도 없다.

《시경 주송 진로》편에서 말했다. “(기,송 두나라는 하, 상 두왕조의 후대이다) 본 나라의 사람들은 증오가 없으며 주왕조대의 사람도 싫어함이 없도다. 정사를 돌봄에 아침부터 저녁까지 근면하여 영원토록 아름다운 명예를 지킨다.” 군자는 일찍부터 이런 일을 하여 아름다운 이름이 천하에 이르지 않는곳이 없다.

중용中庸 제13장

공자가 말했다. “중용의 도는 사람으로부터 멀어질 수 없다. 만약 사람이 도를 닦음에 아무리 현묘하고 깊은 단계에 가더라도 도가 사람에게서 멀어진다면 중용의 도를 닦는다고 말할 수 없다. 《시경 빈풍 벌가》편에서 말했다. “나무를 베어 도끼자루를 만들자. 나무를 베어 도끼자루를 만들자. 그 방법이 바로 눈앞에 있다.” 손에 도끼를 들고 나무를 베어 도끼자루를 만들고, 손에 도끼자루를 들고도 눈에 잘 보이지 않는다면서 도끼자루 만드는 방법이 이처럼 멀고 떨어져 있다고 한다. 그래서 군자는 모두가 공유하는 도로써 사람을 다스리고 만약 다른 사람에게 잘못이 있으면 그것을 바르게 고친다. 충과 서에 능하게 되면 중용의 도로부터 그리멀지 않게된다. 무릇 자기에게 베풀고 싶지않은 것을 다른 사람에게 베풀어서는 안된다.

“중용의 도를 추구하는 군자가 마땅히 해야할 것이 네가지가 있다. 아쉽게도 나 공구는 아직 그 네가지중에서 한가지도 능하지 못하다.  나는 자녀에게 효도를 요구하는 도리로 부모를 봉양하지 못했다. 나는 신하에게 충성을 다할것을 요구하는 도리로 군주를 받들지 못했다. 나는 동생에게 공경하는 것을 요구하는 도리로 형들을 공경하지 못했다. 나는 친구들이 나에게 기대하는 도리로 먼저 친구들을 대하지 못했다. 나는 단지 평상의 덕으로 행하기에 진력을 다하였다. 평상의 말로써 조심하고 삼가했다. 행하는 바가 항상 부족해서 아무리 노력해도 감히 더할 수가 없다. 그 말하는 바가 항상 능치못해서 말로써 다할 수가 없다. 말할 때 실행을 할 수 있는지 없는지를 항상 생각한다. 행동할 때에는 그 행동이 말과 부합하는지를 항상 생각한다.

중용中庸 제2장

공자가 말했다. “군자는 언행이 모두 중용의 준칙에 부합하지만 소인의 말과 행동은 중용의 준칙에 위배된다. 군자의 언행은 모두 중용의 도에 부합해서 언제 어떠한  환경에 처하더라도 사리에 맞는 가장 좋은 상태를 유지한다. 소인의 말과 행동은 중용의 도에 위배되어 어떠한 꺼리낌이나 두려워하는 마음이 없어서 자의적으로 행동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