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로 건너뛰기

‘단테’ 태그가 지정된 글

지옥의 가장 뜨거운 자리는 도덕적 위기의 시대에 중립을 지킨 자들에게 가장 먼저 예약되어 있다

나치는 우선 공산당을 숙청했다
나는 공산당이 아니었으므로 침묵했다

그 다음엔 유대인을 숙청했다
나는 유대인이 아니었으므로 침묵했다…

그 다음엔 노동 조합원을 숙청했다.
나는 노조원이 아니었으므로 침묵했다.

그 다음엔 가톨릭 교도를 숙청했다.
나는 개신교도였으므로 침묵했다.

그 다음엔 나에게 왔다
그 순간에 이르자
나서줄 사람이 아무도 남아 있지 않았다.

-마르틴 니묄러(나치시대 독일 신학자)

지옥의 가장 뜨거운 자리는 도덕적 위기의 시대에 중립을 지킨 자들에게 가장 먼저 예약되어 있다. -단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