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로 건너뛰기

‘말’ 태그가 지정된 글

말과 바다

웬지 잘 어울리지 않을것 같은데도 말과 바다와 백사장이 잘 어울리더군요.

칭따오 석노인해수욕장에 갔을때 말이 지나가길래 한장 찍었습니다.

여전히 운송수단으로 역할을 하고 있는 말(馬)

북경에서 아직도 운송수단으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하고 있는 말들입니다.

보통은 과일장사들의 운송수단이나 건축자재를 싣고 다닙니다. 북경에 우뚝 솟아있는 마천루들의 벽돌은 대개 다 이 말들이 날랐다고 보셔도 틀리지 않을 겁니다.

자전거부터 삼륜차 마차까지 과거 현재의 다양한 교통수단을 만나볼 수 있는 곳이 북경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