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로 건너뛰기

‘사진’ 태그가 지정된 글

'맥학'책을 소개합니다

인연은 참 오묘하고 신기하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이 책을 접하게 된것도 우연히 '논어'공부로 맺어져 알게된 젊은 명리학자 이부민님의 사무실에 놀러갔다가 아래층에 있는 바른맥한의원에 전시된 '맥학'이라는 책이 전시되어 있길래 시간이 없어 오랫동안 보지는 못하고 그야말로 일별했지만 책내용이나 저자의 내공이 만만치 않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책두께에 비해 가격이 좀 부담스럽지만 맥에 대해 관심이 있는 분들이라면 곁에 두고 항상 참고할 만한 교과서와 같은 책이라고 생각합니다.

얼마전 페이스북에서 중의대 동문이 쓴 글중에 맥과 관련된 흥미로운 글을 읽었습니다. 서양의학을 전공한 서의가 100명의 여성분들중에서 진맥만으로 임신한 여성을 80%이상 판별해 내면 중국돈으로 5만위안(50만위안이지 기억이 아리송합니다)을 준다고 도발했습니만 중의사들은 다 이에 응하지 않았는데 북경중의대의 한 교수가 이 글을 보고 열받아서 이 제안에 응하기로 했다고 하더군요. 아직 그 결과는 모르겠습니다. 혹시 알게 되면 이글에 이어서 또는 댓글로 알려드리겠습니다.

더 읽기

자연의 아름다움을 사진에 다 담을 수가 없습니다

자연의 아름다움을 사진으로 찍어서 그 느낌을 전해드리고 싶은데 그게 쉽지가 않습니다. 아이폰 사진기는으로 찍는 자연은 눈으로 보는것의 십분의 일도 담을 수가 없습니다. 말로 표현할 수가 없다는 게 무엇인지 이젠 알 수 있습니다.

병원에서 쉬면서 한장 찍었습니다

병원에서 휴식을 취하면서 사진을 한장 찍었습니다. 날씨가 너무 더워서 뭘 한다는게 참 쉽지 않습니다.

사진을 보면 우리반 학생들이 ‘주임급 학생’ 이라고 놀릴것 같습니다.

베이징 한바퀴 – 세계공원(世界公園)

베이징포토그래퍼 모임에서 어제 세계공원으로 출사를 다녀왔습니다. 저도 회원인지라 처음으로 출사에 동참했습니다.

사진모임에서는 올해부터 “베이징한바퀴”라고 이름을 붙여서 매주 주말(주로 토요일)을 이용해서 베이징의 곳곳을 샅샅이 찍으러 다니고 있습니다. 어제 세계공원은 올들어 7번째 출사입니다. 아직까지는 방학이라 주중에 출사가 이뤄졌지만 3월부터는 다시 매주 토요일마다 출사가 있을 겁니다. 사진에 관심있고 베이징에 거주하시는 분은 사진모임에 가입해서 함께 활동하면 좋겠습니다.

요즘 세계공원은 비추입니다. 비수기라 사람도 별로 없고 봄,여름 이면 꽃도 피고 볼만하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세계공원은 왕징에서 45키로정도 떨어져 있는 먼곳이라 버스를 이용하면 대략 2시간정도 시간이 소요됩니다.

사진설명이 빠졌네요. 영국 스톤헨지에서 바라본 프랑스 파리의 에펠탑 모습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flickr에 올린 사진이 잘 보이지 않습니다

몇일전부터-정확하게는 지난 화요일부터 flickr.com 에 사이트에 올려놓은 사진이 잘 보이지가 않습니다. 이곳 중국에서만의 현상인지 다른곳도 마찬가지인지 잘 모르겠습니다.

월요일까지 아무런 문제가 없었던 것으로 미루어 중국의 차단정책이 의심가면서도 완전차단이 아니라 사진만 보이지 않아 차단은 아닌것으로 짐작되기도 합니다.

이곳에 글과 사진을 올릴때는 flickr에 사진을 먼저 올려놓고 블로그에서 사진을 불러다 사용하는 제 입장에서는 좀 곤혹스럽습니다.

뭐 거창하게 바라는 것은 없습니다. 인터넷 차단도 좋습니다만 그수는 최소한으로 줄여야 하는데 막무가내로 틀어막으면 언젠가는 그 반작용으로 틀어막는 사람들을 칠텐데… 그리고 인터넷을 막을수 있다는 생각도 천진난만하다고 봅니다.

오늘 마지막 기말고사 과목 시험을 봤고 내일부터 방학입니다

오늘 오전에 마지막 기말고사(중의소아과) 과목을 시험보고 이제 방학모드로 돌입합니다.

다음 5학년 2학기는 3월 1일(월)에 개강한다고 하네요. 이번 방학때는 집에서 조용하게 3월말에 치러질 종합시험준비와 그동안 가보려고 벼루었는데 아직 못가본 곳들을 사진찍으러 가야겠습니다.

이렇게 살았습니다

아프고 난 뒤 모습입니다. 이렇게 살아 있습니다. 그나마 수염도 자르고 해서 좀 단정해 보이는군요.

아플때는 혈색이 말이 아니었는데 이젠 좀 나아진듯 합니다. 이마에 주름은 더 깊어진것 같고 이젠 나이를 속일수 없겠습니다.

티스토리 북경모임에서 찍힌 사진

저는 사진 찍는 것을 좋아하지 찍히는 것을 그닥 좋아하지 않습니다. 지난 9월 23일 베이징에서 있었던 티스토리 모임에 참석했는데 그때 다음에서 오신 분들이 사진을 여러장 찍어서 보내 주셨는데 그나마 제가 찍힌 사진중에는 이 사진이 제일 나아 보여서 올립니다.

제가 아는 분들이 가끔씩 이곳에 들어오니까 나이 들어 40대중반인 저의 모습을 보고 싶어 하는 사람들을 위해 사진을 올립니다.

워터마크를 만들다

앞으로는 블로그에 올리는 사진에는 워터마크를 집어넣어서 올릴 예정입니다. 워터마크를 넣는 일이 귀찮아서 그동안 그냥 올렸는데 앞으로는 방침을 바꾸어서 워터마크를 넣을겁니다.

워터마크는 다음의 두종류입니다.

이 두개를 적절하게 활용해서 사용할 예정입니다. 아무래도 아래것보다는 위의것을 많이 사용하지 않을까 합니다. 다음은 방금찍은 사진인데 워터마크를 넣어 보았습니다.

제 사진

제 얼굴은 잘 찍지 않는데, 오늘 시험보러 학교에 갔었는데 잠시 화장실에서 거울앞에서 한장 찍어 보았습니다. 새해를 맞이해서 아는 분들한테 얼굴이라도 보이는게 도리(?)일것 같아서 눈을 어지럽히는 이런 만행을 저질러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