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로 건너뛰기

‘생명’ 태그가 지정된 글

해(亥)시 – 새로운 생명을 낳는 시간

해(亥)시는 밤 9시부터 11시까지의 시간입니다. 이 시간대의 당직은 삼초경이 담당하고 있습니다. 삼초에서 초(焦)는 아래위 두부분으로 나눌수 있는데 윗부분은 작은새를 아래부분은 불(火)을 의미합니다. 아래는 불이 있고 그 위에 작은새가 있으니 결국 작은새가 불태워지는 형국입니다. 그래서 삼초는 소양에 속하며 소화입니다.

중의내에서도 이 삼초를 둘러싸고 여러가지 해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삼초가 우리몸의 빈곳이라 우리몸의 많은 장기들을 삼초가 모두 포함하고 있다고 보기도 합니다. 그래서 상초는 심장과 폐, 중초는 비와 위, 하초는 간과 신장이라고 합니다.

또다른 사람들은 우리몸의 오장육부의 사이에서 그들을 연결해서 매달고 있는 기관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런것들에는 막, 근육, 지방등이 있어 이런것들이 삼초에 해당한다고 생각합니다. 삼초가 잘 통하면 건강하지만 그렇지 못하면 병이 생긴다고 보았습니다.

해(亥)는 하루르 12개의 시간대로 나눌때 가장 마지막이기도 하지만 “설문해자”에서도 제일 마지막에 나오는 글자이기도 합니다. “설문해자”는 일(一)로 시작합니다. “설문해자”에서 해(亥)자를 보면 위에 일양과 일음이 있고 아래에는 집에서 남녀가 누워있는데 여인은 아이를 임신한 모습입니다. 이것은 생명이 시작되는 새로운 표지로 이것이 바로 해(亥)의 본뜻입니다.

서양에서 다양한 생물종에 대한 연구를 통해 밝혀낸 사실중 하나는 밤 10시가 성교하기에 가장 적합한 시간이라는 사실입니다. 왜 이시간이 성교에 가장 적합한 시간이냐면 술시에 마음에 이미 기쁨을 얻었습니다. 마음의 기쁨을 얻은후에는 좀더 나아가 육체또한 기쁨을 얻었습니다. 마음과 몸이 둘이 아닙니다. 마음이 기쁘면 몸도 덩달어 기쁩니다. 그래서 이시간대가 남여가 음양을 합하기에 가장 적합한 시간입니다. 잠을 자는것과 아이를 양육하는 것은 모두 같은 일입니다. 이것은 모두 생명에게 휴식과 양식을 줘 새로운 에너지가 솟구치게 합니다. 그래서 생명이 새로운 탄생의 단계로 나아가게 만듭니다.

“황제내경”은 우리에게 우리몸은 무위함과 스스로 해결하는 시스템을 가지고 있다고 알려주고 있습니다. 우리가 이런 무위와 자족적인 본성에서 멀어질때 반드시 우리몸에 병이 생기게 됩니다.

중의학 공부에 도움이 되는 책 (1)

앞으로는 중의대 진학을 준비하는 분들을 위해서 이 분들이 학교에 들어오기 전에 어떠한 책을 읽으면 본과에 들어와서 공부를 좀 더 수월하게 할 수 있는지를 알려드릴려고 합니다.

오늘은 생물학에 관한 책입니다. “생명, 생물의 과학”은 중의대에서 가르치는 각종 생물관련 과목 “기초생물학’ “의학유전학” “생리학”등과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습니다.

이책은 오랫동안 개정을 거치면서 생물학에 관한 모든 기초지식을 습득하기에 좋게 기술돼 있습니다. 그렇지만 분량이 많습니다. 꾸준히 하루에 한두장씩 공부하면 좋을것 같습니다.

현재 중의대는 중의학 과목만 가르치지 않습니다. 서의학 과목도 대폭 도입돼 있어 이런 생물학적인 지식이 없이는 공부를 지속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입학전에 꼭 한번 읽어보시고 입학한뒤에는 중국책과 비교해 보면서 읽어보면 좋을것 같습니다.

인체를 통해 생명에 대한 경외감을 배운다

매주 월요일,수요일 오전8시부터 10시 30분까지 해부학 수업을 듣습니다. 학교에는 좀 빨리 도착하는 편이라서 7시 30분에서 40분 사이에 도착하면 포르말린 냄새가 가득찬 해부학교실에 도착합니다.

처음에는 표본-사체를 공부하기 좋게 여러가지 모양으로 만들어 놓은것-을 보면 하루종일 소화가 안되어서 좀 고생했지만 이젠 표본에도 포르말린 냄새에도 적응이 돼서 해부학교실에서 음료수를 먹는것도 그리 불편하지많은 않습니다.

해부학은 배우면 배울수록 생명에 대한 경외감과 함께 인체의 신비로운 구성-창조가 되었건 진화가 되었건 상관없습니다-에 대해 감탄하지 않을수 없습니다.

죽어서까지 표본으로 학생들에게 공부자료가 되어주신 분들에게 무한한 존경심과 감사를 보냅니다.

중국이야 비교적 사체를 구하기가 어렵지 않은 환경입니다. 그래서 방학때면 중국에서 학교를 다니는 학생이나 한국의 의대생(한의대생)들이 인체해부실습을 하러 많이 방문합니다. 이런현상을 줄이기 위해서라도 사회적으로 사체기부에 대한 인식이 제고될때까지는 의대입학생에게 사체기증동의서를 받는것을 제도화 해야 하지 않나 생각됩니다. 물론 저도 기회가 닿는다면 제가 죽은뒤에 제가 머물렀던 곳의 학교에 기증할 생각입니다.

아직 확정되지는 않았지만 여름방학때 우리반 학생들과 함께 연길로 해부실습을 떠날까 생각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