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로 건너뛰기

‘성의’ 태그가 지정된 글

대학大學 전문 제6장 ‘성의’를 해석하다

경문에서 말한 참된 성에 대한 생각이라는 것은 자기자신을 속이지 않는 것이다. 이것은 나쁜 사물을 증오하여 마땅히 그것의 고약한 냄새를 싫어하는 것이며, 좋고 아름다운 사물을 좋아하여 마땅히 아름다운 용모를 기쁘게 사랑하는 것과 같다. 만약 이와같이 자기의 마음을 싫어하는 것은 싫어하는 것으로, 좋아하는 것은 좋아하는 것으로 능히 드러낼 수 있다면 이것을 일러 스스로 만족하는 것이고 마음이 안정되어 득이 되는것이다. 그러므로 군자는 혼자 있을때 즉 다른 사람이 보지않을 때에도 자기의 언행거동을 반드시 삼가하고 조심해야 하는것이다.

그러나 도덕수양이 높지않은 소인은 다른 사람이 보지 않을때 나쁜 일을 함에 주저함이 없고, 무슨일이라도 실행해 버린다. 군자가 그들이 행하는 것을 볼때에는 미꾸라지처럼 요리조리 피하며 자기를 위장하여 자신의 사악한 행위를 덮어버리고, 자기의 선량한 행위만을 드러낸다. 안타깝게도 사람들의 눈에는 그들의 사악한 본질이 한번에 드러나니 마치 그들의 심장 간 폐부가 훤히 보이는 것과 같다. 이러므로 사악한 소인의 위장이 무슨 쓰임이 있겠는가? 이러므로 내재된 덕성을 진심으로 닦는다면 반드시 이에 상응하는 형상과 표현이 나온다. 그래서 군자는 혼자 있을때 즉 다른 사람이 보지않을 때에도 자기의 언행거동을 반드시 삼가하고 조심해야 하는것이다.

증자가 말했다. “사람이 혼자 있을때 즉 다른 사람이 보지 않을때 더욱 삼가하고 두려워해서 마치 많은 눈들이 자기를 주시하고 있는 것처럼, 많은 손들이 자기를 가리키고 있는 것처럼해야 한다. 이것처럼 엄밀하게 감독해야 하지 않겠는가!”

사람의 재산이 충족하면 방안을 돈으로 장식하고, 집을 화려하게 꾸민다. 사람의 도덕이 일정한 정도에 도달하면 몸과 마음을 수양함에 유익이 있고 사람이 변하여 고상해진다. 만약 사람의 가슴이 활짝 열리면 신체는 자연스럽게 편안해진다. 그래서 군자는 반드시 참된성에 대해 스스로 생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