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로 건너뛰기
Advertisements

‘성인’ 태그가 지정된 글

중용中庸 제33장

《시경 위풍 석인》편에서 말했다. “안에는 아름다운 옷을 입고, 밖에는 보통의 겉옷을 입는다.” 이것은 아름다운 옷의 색과 무늬가 눈에 띄게 드러나는 것을 싫어하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군자가 받들어 행하는 큰 도는 밖으로는 크게 드러나지 않는것처럼 보여도 매일매일 분명하게 밖으로 드러난다. 그러나 소인이 연연해 하는 작은 도는 비록 밖으로는 멋있게 보여도 매일매일 조금씩 없어지고 망해간다. 군자가 받들어 행하는 대도는 자연스럽고 담담해서 사람들이 싫어함이 없으며, 형식도 간단해서 문채를 안에 감추고 있으며, 온아하고 순리에 맞아 조리가 있다. 먼것은 가까운곳으로부터 시작한다는 도리를 깨닫고, 다른 사람을 교화시키기 위해서는 반드시 자기 자신의 도리로 부터 시작됨을 알고, 작고 감추인것이 밝은 결과의 도리임을 깨닫는다. 이러한 것들로 성인의 도덕 경계에 들어갈 수 있다.

《시경 소아 정월》편에서 말했다. “물속의 고기들이 비록 깊은곳에 몸을 감춰도 명확하게 드러나 보인다.” 그러므로 군자는 항상 스스로 반성하여 부끄러움이 없으며 마음에 불만족이 없다. 군자는 일반인이 따라잡을 수 없는 곳에 있어도, 다른 사람이 볼 수 없는 곳에 있을때에 자기에게서 더 엄격함을 추구한다. 《시경 대아 억》편에서 말했다. “홀로 방에 거하는 때에 마음을 밝게하여 집안의 어두운 곳의 신명에게 부끄럽지 않아야 한다” 그래서 군자는 행동하지 않을 때라도 일을 함에 공경하는 마음을 한시라도 잊어버림이 없다. 말을 하지 않을때라도 사람에게 성과 믿음을 다하는 마음으로 섬긴다.

《시경 상송 열조》편에서 말했다. “묵묵하게 말없이 고하고, 신명을 감동시키고, 당시의 사람들은 엄숙하고 조용하여 다툼이 없었다.” 이러므로 군자는 상을 주지않아도 백성들이 자연스럽게 장려한다. 화내지 않아도 백성들이 자연스럽게 형틀도구만 보아도 경외한다. 《시경 주송 열문》편에서 말했다. “그 아름다운 덕성을 높이니 제후백관이 자연스럽게 모두 본받는다” 그러므로 군자는 공경함을 두텁게 하면 천하국가는 자연스럽게 태평할 것이다.

《시경 대아 황의》편에서 말했다. “나는 너의 빛나는 덕행을 마음속에 품으며 그래서 네가 큰 구령소리와 엄격한 기세없이 백성을 다스린다.” 공자가 이를 평하여 논했다. “구호와 기세를 사용해서 백성을 교화하는 것은 아주 지엽말단적인 일에 불과할뿐이다.” 《시경 대아 증민》편에서 말했다. “덕행으로 백성을 감화시키는것이 가볍기가 마치 털오라기와 같다.” 사실 털오라기는 가볍지만 그 모양으로 이렇게 비유할 수 있다. 《시경 대아 문왕》편에서 말했다. “위로 하늘이 만물을 낳고 생장 변화시켜 키우지만 아무런 소리도 아무런 냄새도 없다.” 이것이야 말로 참된 최고의 경계에 도달한 것이로다!

이걸로 중용1장부터 33장까지 번역을 마칩니다.

Advertisements

중용中庸 제32장

천하에 참된 성의 최고 경지에 도달한 성인이 있어 천하를 다스리는 근본대법을 창제하고, 천하의 근본대덕을 수립하고, 천지의 만물을 변화시키고 키우는 도리를 잘 알게 된다. 이 성誠이 없다면 어디에 의지할수가 있겠느냐? 성실하고 간절하고 순수한 그의 인애한 마음이여! 만약 실재로 총명과 지혜에 통달한 하늘로부터 부여받은 덕있는 사람이 아니라면 도대체 어느누구가 천지의 참된 성의 도리를 깨달을 수 있겠느냐?

중용中庸 제31장

오로지 천하의 가장 위대한 성인만이 그 총명과 지혜가 밝고 밝으며, 깊고 멀리 달할수 있어 하늘로 부터 부여 받은 군자의 위치에 거하면서 아래로는 백성들을 다스린다. 너그럽고 두텁고 온화하며 부드러운 인仁으로 천하만물을 포용한다. 노력하여 강해지기를 꾀하여 더욱 강하고 용맹하고 굳센 그 의義로써 세상의 큰일을 심사숙고하여 결정한다. 단정하고 장중하고 또 올바른 위치를 잘 지키는 그 예禮로써 타인의 존경을 받는다. 문장의 조리가 분명하고 생각이 주도면밀하고 밝게 살피는 그 지智로서 옳고 그름과 삿됨과 바름을 판별한다.

위대한 성인은 그 도덕이 넓고 또 자세 하고 깊다. 깊은 곳에서 흘러나오는 샘물과 같이 끊임이 없어 어떤곳 어떤시기라도 모두 드러난다. 그 넓은것으로는 경계가 없는 푸른 하늘과 같고, 그 세밀한 것으로는 아주 깊은 심연과 같다. 그가 위로 드러내면 존경을 표시하지 않는 사람이 없다.말을 하면 믿고 따르지 않을 사람이 없다. 행동을 하면 기뻐하지 않을 사람이 없다. 그러므로 그의 명성이 중국을 뛰어넘어 사방각지의 소수민족부락에 까지 미친다. 그래서 배와 마차가 닿을수 있는 곳, 사람이 다닐수 있는 곳, 푸른하늘이 덮을수 있는 곳, 대지가 능히 싣을수 있는 곳, 해와 달이 비추는 곳, 서리와 이슬이 떨어지는 곳과 무릇 피가 돌고 숨을 쉬는 사람이라면 그를 존경하지 않을 수 없으며 친하지 않을수 없다. 그래서 성인의 도덕은 가히 하늘과 짝하는 것이다.

중용中庸 제29장

천하를 다스리는 왕이 되려면 반드시 3가지 중요한 일(예악정의, 법도창제, 문자고정)을 해야 다스림에 과실이 적을것이다! 앞선대의 성왕이 제정한 예의제도가 아름다울지라도 그 연대가 오래되면 이미 검증할 수가 없게된다. 검증할 수가 없으면 사람들이 믿지 않는다. 사람들이 믿지 않으면 백성은 복종하지 않는다. 천자의 자리에 있지않은 성인이 주장하는 예악제도가 아무리 아름답고 좋을지라도 존귀한 지위가 없다. 존귀한 지위가 없으면 사람들이 신임하지 않는다. 사람들이 신임하지 않으면 백성이 복종하지 않는다. 그래서 군자가 천하를 다스리는 도리의 가장 근본은 먼저 자기자신으로 부터 시작하여 백성들이 검증해서 확인하는 것이다. 하,상,주 삼대의 예악제도를 조사하여 어떤 차이나 잘못이 없다면 이를 다시 사용해 하늘과 땅사이에 실시해도 객관규율에 위배됨이 없을것이다. 점을 쳐 물어본것을 귀신과 비교해도 어떠한 의문이 없고 백세대 이후에 성인이 나타나길 기다려도 미혹됨이 없을것이다.

귀신에게 물어 어떠한 의문도 없다면 하늘의 도리를 깨달은 것이다. 백세대이후에 성인이 나타나길 기다려도 미혹됨이 없다면 사람의 도리를 깨달은 것이다. 그러므로 군자의 움직임은 세대와 세대를 이어 천하의 법칙이 되고, 그의 행위는 대대로 세상사람의 규범이 되고, 그가 말하는 것은 세세토록 세상사람의 준칙이 된다. 그로부터 멀리있는 사람은 존경하는 마음을 가지며, 가까운 사람은 한오라기의 싫어함도 없다.

《시경 주송 진로》편에서 말했다. “(기,송 두나라는 하, 상 두왕조의 후대이다) 본 나라의 사람들은 증오가 없으며 주왕조대의 사람도 싫어함이 없도다. 정사를 돌봄에 아침부터 저녁까지 근면하여 영원토록 아름다운 명예를 지킨다.” 군자는 일찍부터 이런 일을 하여 아름다운 이름이 천하에 이르지 않는곳이 없다.

중용中庸 제28장

공자가 말했다. “어리석은 자들은 고집스럽게 자신의 주장만 하고 남의 의견을 듣지 않는다. 비천한 자들은 독단적으로 전횡하는것을 좋아한다. 지금 이 시대에 생활하면서 고대의 예의제도로 돌아가자고 집요하게 주장한다. 이러한 사람들은 반드시 그에게 멸망의 화가 내릴것이다.”

만약 천자의 지위에 있지않다면 예악을 정의할 권한이 없으며, 법도를 만들 권한도 없으며, 문자를 정할 권한도 없다. 현재 세상의 수레들의 궤도는 표준으로 모두 같으며, 글을 적는 문자도 서로 같으며, 윤리도덕의 준칙도 모두 같다. 천자의 지위에 있으면서 만약 성인의 인품과 덕성이 없으면 감히 예禮를 제정하거나 악樂을 만들수가 없다. 성인의 인품과 덕성이 있어도 만약 천자의 지위가 없다면 역시 예禮를 제정하거나 악樂을 만들수가 없다.

공자가 말했다. “나는 하나라의 예악제도에 대해 말할수 있으나 그 하나라를 이은 후예인 기나라의 어디를 충분히 검증해봐도 나는 찾을수가 없다. 나는 은나라의 예악제도를 배웠지만 은나라의 후예인 송나라 어디를 고증해봐도 조금이라도 보존되어 있지 않다. 나는 주나라의 예악제도를 배웠는데 지금 우리사회에서 실행중인것을 안다. 그래서 나는 주나라의 예악제도를 따르고 지키자고 주장하는 것이다.”

중용中庸 제27장

성인의 도가 위대하도다! 웅장한 기세로 하늘과 땅사이에 충만하여 만물을 생성하여 키우고 성장시켜 그 숭고함이 하늘에 이르는 도다. 진실로 너그롭고 풍부하여 그 도가 크고 크도다. 예禮의 대강이 삼백여 항목이고, 예禮의 세목에 삼천여 조가 있다. 반드시 성현이 나타남을 기다린 뒤 실행한다. 그래서 만약 지극히 높은 덕을 갖춘 사람이 아니라면 지극히 높은 도가 그에게로 모이지 않는다. 그래서 군자는 하늘로 부터 부여 받은 고유한 덕성을 받들고 높여서 묻기를 좋아하고 배우기를 권하기에 힘쓴다. 도의 넓고 넓음이 발현되는 넓은 경지에 도달하고, 무궁무진한 도의 심오함이 자세한 작은 경계에 도달한다. 그 높고 밝은 심오한 도리를 추구하여, 일의 이치가 평범한 도리에 부합한다. 때에 맞춰 이미 알고 있는 지식을 더 갈고 닦아서 새로운 지식을 얻는 데로 나아간다. 두텁고 충실한 본질을 기초로 수양을 해 예의를 숭상한다. 그러므로 군자는 윗자리에 있을때 교만하지 않으며, 아랫자리에 있을때 그 행하는 바가 잘못됨이 없다. 국가정치가 맑고 밝을 때에는 어떠한 계책을 내놓더라도 국가가 흥성하는데 사용되어지고, 국가정치가 혼란한 시기에는 말하지 않고 침묵하여 자기몸을 스스로 보호한다. “시경 대아 증민”편에서 말했다. “도리에 도달하여 통하면 지혜로와서 자신의 몸을 능히 완전하게 보전한다.” 이것이 바로 이런 의미를 말한것이다.

중용中庸 제23장

그다음으로 ‘지극한 성’에 도달한 현명한 사람은 아주 조그만 곳에서부터 공부를 진행해서 연구한다. 아주 조그만 부분에서 점점 더 넓게 파고들어 결국 참된 성의 경지에 도달한다. 마음안에서 참된 성에 도달한 사람은 구체적인 형상으로 드러난다. 구체적인 형상으로 드러나면 점점 더 분명해진다. 분명해 지면 날이 갈수록 빛을 더하여 광채를 뽐낸다. 날이 갈수록 광채를 뽐내면 사람의 마음은 물론 만물을 감동시킨다. 사람의 마음이 감동하면 사람으로 하여금 자신을 바꾸어 그 인품과 덕성을 변혁시킨다. 사람의 인품과 덕성이 변하면 감화되어 지고지선한 경지에 이르게 된다. 오직 천하의 지고지선한 성에 이른 사람이 만물을 생장발육시켜 지고지선한 경지에 도달하게 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