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로 건너뛰기

‘성’ 태그가 지정된 글

중용中庸 제26장

이러므로 가장 높은 경지의 참된 성은 영원히 쉬지 않는다. 영원히 쉬지 않아 오래도록 운행한다. 오래도록 운행하여 효험이 있다. 효험이 있으면 유구하여 멀고 멀다. 유구하여 멀고 멀면 넓고 깊다. 넓고 깊으면 높고 밝다.

넓고 두터워서 만물을 싣을수 있다. 높고 밝아서 만물을 다 덮을수 있다. 유구하여 멀고 멀어 만물을 만든다. 넓고 두터운것은 땅과 짝하고, 높고 밝은것은 하늘과 짝한다. 유구하고 아득히 먼것은 천지의 끝이 없는것처럼 영원히 있을것이다. 이러한 경지에 도달하면 드러낼 필요도 없이 스스로 밝게 드러나며, 아무런 행동을 하지 않아도 자연스럽게 변화하며, 아무런 움직임도 없이 자연스럽게 만물이 이루어 진다.

하늘과 땅사이의 도리는 한글자로 능히 귀결시킬수 있는데 바로 이 하나의 글자가 “성誠”이다. 이 의미를 말하자면 그것은 본래 하나이지 둘이 아니다. 그래서 만물을 변화시켜 태어나게 하는것을 헤아릴 수가 없다. 그러므로 하늘과 땅사이의 도리는 넓고, 두텁고, 높고, 밝고, 길고, 오래된 것이다.

하늘로 비유하자면 하늘을 좁게 보면 불과 몇몇개의 별들로 이루어진것처럼 보이나, 무궁무진한 하늘전체는 태양, 달, 별들이 모두 그 위에 걸려있고, 세상의 만물이 모두 덮혀 있을수 있다. 땅에 비유하자면 땅을 좁게보면 불과 한줌의 흙을 합쳐놓은것처럼 보이나, 끝없이 넓고 광활한 땅전체는 서악화산을 싣고도 무게를 무겁게 여기지 않으며 모든 강과 호수 바다를 모아도 물이 새지 않아 세상의 만물이 모두 다 실리어 있는것이다. 다시 산으로 비유하자면 산을 좁게 보면 불과 하나의 작은 돌에 불과한 것처럼 보이나, 그 광활하고 높은 산전체는 초목과 꽃들이 모두 거기서 생장하고, 금수가 그곳에서 생활하며, 금은보화를 담고 있는 곳이다. 물로 비유하자면 물을 아주 적게 보면 한숟가락에 불과한 처럼 보이지만 물전체의 그 깊음은 예측할수가 없어서 자라, 교룡, 어별이 모두 그곳에서 생존하며 각종 생산물과 재화가 그곳에서 증식해서 나온다.

《시경 주송 유천지명》편에서 말했다. “하늘의 도리여, 깊고 멀어서 그 경계에 멈춤이 없구나! “ 이것은 하늘이 그 하늘된 바의 도리를 말한 것이다. 같은 시편에서 말했다. “아! 밝게 드러남이여! 주문왕의 도덕이 이처럼 순결하고 거짓이 없지 않느냐!” 이것은 주문왕이 사후에 “문”으로 추종된 까닭으로 그의 덕행이 순순하여 한시도 쉼이 없다.

중용中庸 제25장

참된 성으로 자기완성의 기초를 삼으며, 중용의 도로써 자기의 준칙을 인도하는데 사용한다. 참된 성은 일체만물의 처음과 끝을 관통한다. 참된 성이 없으면 만사만물도 역시 없다. 그래서 군자는 참된 성에 도달하는 것을 가장 귀하게 여긴다. 참된 성은 자아완성에 도달하기까지 쉬지 않을 뿐만 아니라 만사만물을 완성시켜 사용한다. 자아완성에 도달하는것이 인덕의 실현이다. 만사만물이 이루어지는것이 지혜의 체현이다. 참된 성은 인성중의 고유한 인품과 덕성으로 바깥의 사물과 안에 존재하는 덕성이 융합되는 하나의 기본원칙이다. 그러므로 때에 따라 더하여서 모두 적합하게 운용한다.

중용中庸 제20장 4

무릇 어떤 일을 처리할때는 미리 잘 준비해야 성공에 이룰수 있다. 미리 준비하지 않으면 반드시 실패한다. 미리 잘 생각하고 말하면 말로 인한 막힘이 없을 것이나 어떤 일을 함에 미리 준비하지 않으면 곤란한 일을 만날수밖에 없다. 덕행을 닦을려면 먼저 주장을 세워야지 회한과 부끄러움이 없을 것이다. 학설을 밀고 나갈려면 먼저 목표를 정해야 아무 곳에나 다 통해서 함정에 빠지는 곤경을 겪지 않는다.

하급의 지위에 처해서는 만약 윗사람의 신임을 얻지 못한다면 백성을 잘 다스릴 수가 없다. 윗사람의 신임을 얻기 위한 방법은 먼저 친구의 신임을 얻어야 한다. 만약 친구의 신임을 받지 못한다면 상사의 신임도 받을 수가 없다. 친구의 신임을 얻기 위해서는 먼저 너의 마음을 부모님게 잘 맞춰야 한다. 부모님에게 너의 마음을 잘 맞추지 못하면 친구의 신임도 얻지 못한다. 부모님에게 너의 마음을 잘 맞추기 위해서는 네 자신의 진심을 다해 성을 구해야 한다. 만약 진심이 부족해서 자신으로 부터 성을 구하지 못한다면 부모님께 너의 마음을 맞출 수가 없다. 진심으로 성을 이루고자 한다면 무엇이 선인지를 명백히 알아야 한다. 만약 무엇이 선인지를 모른다면 진심으로 성에 도달할 수 없다.

참된 성이란 자연적으로 지니게 된 인품과 덕성이다. 자기 스스로 참된 성에 도달하려면 자신의 인품과 덕성으로 노력을 다해야 한다. 자연적으로 참된 성을 가진 사람은 도덕규범에 부합하기 위해 노력할 필요가 없다. 일이 사리에 맞는지 아닌지를 고민할 필요도 없다. 욕망에 따라 두려움없이 중용의 도에 따라 자연스럽게 행한다. 이러한 사람은 성인이다. 자신이 참된 성에 도달한 사람이라면 반드시 지고지선한 도덕을 선택하여 참된 성의 경지를 변함없이 지킬것이다.

넓게 배우고, 깊게 살펴서 물으며, 신중하게 생각하고, 명확하게 분석하여 판별하고, 확실하게 이행한다. 오직 배우지 않는다면 몰라도  배우는데 배움이 없어 그만두지 않으며, 오직 묻지않는다면 몰라도 물었는데 이해하지 못하여 그만두지 않으며, 오직 사고하지 않는다면 몰라도 사고함에 획득한 결과가 없어 그만두지 않으며, 오직 판단과 분석함이 없다면 몰라도 판단과 분석하는데 철저함과 명백함으로 그만두지 않으며, 만약 이행하지 않는다면 몰라도 이행함에 철저함과 확실함으로 그만두지 않는다. 다른 사람이 조금의 공력을 들여 능히 일을 이루었다면 자신은 그 백배의 공력을 들여야 하고, 다른사람이 열배의 공력로 일을 이루었다면 자신은 천배의 공력을 들여서 해야한다.  만약 이러한 굳센 의지로 중용의 도를 추구한다면 바보같은 사람이라도 반드시 총명하게 변할것이요, 나약한 사람이라도 반드시 강하게 바뀔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