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로 건너뛰기
Advertisements

‘수도공항’ 태그가 지정된 글

북경수도공항에도 무료 wi-fi가 되네요

한국가려고 북경수도공항에 왔습니다. 지난번 한국갈때만 해도 공항안에서 무료로 사용가능한 와이파이가 없었는데 오늘보니 중국전신에서 무료로 제공하는 와이파이 서비스가 있네요.

안그래도 공항에 너무 일찍 도착해서 뭘해야하나 고민했는데 인터넷하면서 시간을 떼우면 될것 같습니다.

북경이 갈수록 너무 좋아져서 걱정입니다. 한국과 좀 격차를 유지해야 하는데 이 발전속도라면 수년내에 한국수준에 도달하겠습니다.

한국에서 뵙겠습니다.

Advertisements

공항고속도로의 이용요금이 내렸더군요

오늘 수도공항에 아는 동생을 마중 가면서 새롭게 안 사실인데 베이징 수도공항 1,2 터미날로 가는 공항고속도로의 이용료가 이전의 20위안(갈때 10위안, 올때 10위안)에서 10위안(갈때 10위안내고 표를 받고, 올때 부표를 내고 옴)으로 바뀌었더군요.

오래전에 공항고속도로가 건설된뒤 통행료 수입이 이미 건설공사비를 뽑고도 남아서 중국의 어는 국회의원이 무료통행을 추진한다는 보도를 본적이 있는데 아마 그 영향으로 통행료를 인하한 모양입니다.

2008년 올림픽때 완공된 3터미날은 계속 20위안의 비용을 징수하는 모양입니다. 지난번 한국갈때 헤이처를 이용했는데 이놈의 기사가 3터미날을 간다는데도 기어이 2터미날을 거쳐서 3터미날로 가더 이유를 오늘에셔야 알았습니다.

시간이 많으면 3터미날 갈때 2터미날을 거쳐서 3터미날로 가면 10위안 절약할 수 있겠네요. 살다보니 내려가는 것도 있군요.

올림픽 개막식 시간에 맞춰 수도공항 이착륙 4시간동안 금지

베이징올림픽 개막식날인 8월 8일 오후 7시 59분부터 자정까지 수도공항의 모든 민간항공기 이착륙이 금지됩니다.

이시간에 출발하거나 도착하는 항공기는 취소되거나 연발착 하게됩니다.

이 시간대에 항공기를 이용하실때는 주의가 필요합니다. 올림픽 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조치라고 합니다.

북경 수도공항 3터미날 내부모습

북경에 딸랑 하나있는 버거킹(汉堡王)

KFC[肯德基(컨더지)라고 쓰고 읽습니다.]나 맥도날드[麦当劳(마이땅라오)라고 쓰고 읽습니다.]는 베이징에 지천으로 널려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그러나 버거킹은 얼마전까지 베이징에 오픈한 가게가 하나도 없기 때문에 먹고 싶어도 먹을수 없는 햄버거의 하나였습니다. 버거킹과 함께 던킨도너츠도 베이징에 없습니다. 그래서 한국에 갔다올때는 인천공항 던킨도너츠 파는곳에서 꼭 도너츠를 사오곤 했습니다.

얼마전에 공항3터미널이 개항하면서 이곳에 버거킹이 생겼습니다. 베이징의 유일한 버거킹 햄버거 집입니다. 어제 아는분을 배웅하러 공항에 갔다가 버거킹을 하나 먹었는데 역시 맛있더군요. 한국상황을 보면 버거킹도 먹으면 안될듯한데….

수도공항 동직문간 공항전철 7월 중순 개통

베이징 수도공항에서 시내로 진입하는 가장 빠른 교통수단이 될 공항전철이 7월 중순에 개통됩니다. 현재는 시운전중입니다.

이 철도는 승무원이 조작하지 않고 완전자동화 운전시스템으로 가동된다고 합니다. 역에 정차할때 생기는 오차가 25미리정도라고 하니 거의 완벽한 시스템이라고 해야 할듯 합니다.

현재 이 공항철도의 요금을 책정하려고 하는데 대략 25위안으로 결정될것 같습니다. 공항버스가 16위안인것에 비하면 좀 비싼듯하지만 더 쾌적하고 편리하게 이용이 가능할듯 합니다.

수도공항에서 동직문까지 전철을 타고온뒤 동직문역에서 2호선이나 13호선 지하철로 갈아타서 원하는 곳으로 갈수 있습니다. 왕징은 13호선을 타고 왕징서역에 내리면 됩니다.

오늘 수도공항 3터미날에 다녀왔습니다

한국에서 아는 분이 오셔서 마중하러 지난 26일 확대개장한 신터미날에 다녀왔습니다. 시간에 쫓겨서 사진은 별로 찍질 못했습니다.

새 터미날인 3터미날의 톨게이트 입니다. 이곳만 지나면 바로 3터미날이 바로 나옵니다. 아직 연결도로라던가 이런부분은 좀 부족한듯 보였지만 6월에 공항철도가 개통되면 좀 정리가 될듯합니다.

다음은 주차장 모습입니다. 주차장 공간이 얼마나 넓은지 전부 담지를 못하고 아주 일부분만 담았습니다.

주차장에서 터미날로 연결되는 공간입니다. 공간이 얼마나 넓은지 느낌상으로는 인천공항보다 규모가 더 클듯합니다.

비행기 도착시간에 임박해 도착해서 터미날 사진은 별로 찍질 못했습니다. 또 오늘은 저녁때 가서 다음에는 낮시간에 가서 밝을때 사진을 많이 찍어오도록 하겠습니다.

한글로 된 터미날 안내문도 있는데 조선족이 감수를 했는지 읽어주기가 여간 힘들지가 않습니다. 시간내서 번역오류를 고쳐주고 싶지만… 통과…